Uncategorized

해 지기 전에 한 걸음만 더 걷다보면…

작가의 길은 장거리 마라톤이지 단거리 승부가 아니다. 천재들은 항상 먼저 가기 마련이고, 먼저 가서 뒤돌아보면 세상살이가 시시한 법이고, 그리고 어느 날 신의 벽을 만나 버린다.인간이 절대로 넘을 수 없는 신의 벽을 만나면 천재는 좌절하고 방황하고 스스로를 파괴한다. 그리고 종내는 할 일을 잃고 멈춰서 버린다. 이처럼 천재를 먼저 보내놓고 10년이든 20년이든 자신이 할 수 있다는 생각으로 […]

이번에 자살한 과학고 학생회장

“이군은 “엄마!! 맘편히 사세요!!!”란 유서를 남기고 지난 10일 오전 1시50분쯤 자신이 사는 아파트에서 뛰어내려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이군은 183cm 가량의 큰 키에 잘생긴 외모로 여학생들에게도 인기가 좋았고 스포츠맨에 실로폰 연주도 잘하는 팔방미인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도대체 왜 죽냐?키도 작고, 못생기고, 인기도 없고, 운동은 쥐뿔도 못하고(요새 극복하려고 노력중이지만) 악기라곤 쥘 줄도 모르는 나도 이렇게 산다고. 이런 걸 […]

[서평] 나는 돈 되는 게임만 한다.

갑부의 성공담으로서는 모자람이 없다. 하지만 CEO의 성공담으로는… <나는 이기는 게임만 한다>는 잘 알려진 이수영 사장1의 자서전이다. 그녀는 경영을 맡았던 게임회사 (주)웹젠이 코스닥에 입성하면서 500억 갑부가 되었기 때문에 게임에 익숙지 않은 일반인들에게도 상당히 유명하다. 이 책은 그 이수영 사장의 반생에 대한 이야기를 담고 있다. 그런 점에서 이 책은 태생부터가 꽤나 센세이셔널한 책이다. 실제로 잘 팔리는 모양인지, […]

야쿠자들이 잘못하면 손가락을 자르는 이유

오늘 수련중 검도부장 L 누님의 한마디. “죽도는 왼손 새끼손가락으로 잡는 거에요. 세 번째 손가락에서부터 20, 30, 50 정도로.” 거꾸로 이야기하면 새끼손가락이 잘려나가면 칼을 제대로 못 쥔다는 얘기다. 칼싸움하다 죽을 확률도 높아진다는 얘기….조금 무서워졌다.

포스터 비교, <공공의적 2>와 <그때 그사람들>

말 많던 ‘그때 그 사람들’ 왜 안 볼까 비슷한 시기에 개봉한 두 영화, <공공의 적2>와 <그때 그 사람들>의 흥행실적이 극적으로 갈리고 있다. 개봉 열흘만에 전국 315만명이 본 <공공의 적2>에 비해 사람들은 비슷한 시기에 93만명밖에 동원을 못하고 있다. 설 연휴인 데다가 뉴스에서 졸라게 썰 풀어댄 것에 비하면 초라하기까지 한 성적이다. 왜 그렇냐구? 글쎄, 여기에 대해서는 여러 […]

사무라이 참프루

와타나베라는 사나이 와타나베 신이치로 감독은 한 마디로 말해서 “음악을 어떻게 써야 하는지” 아는 감독이다. 애니메이션 업계 전체를 통틀어서 와타나베 감독만큼 음악에 심취한 뮤직 매니아가 없다지만 이 정도면 거의 경지에 이르른 수준이다. 그의 이러한 취미는 홍콩 느와르 스타일의 재즈 애니메이션 카우보이 비밥에서 잘 나타난다. 하도많이 다루어서 지겹기까지 한 현상금 사냥꾼들의 거친 이야기를 담배 연기와 비밥을 함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