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펌] 조선 전기의 조선군대 #1

  • Daum 카페 This is total war의 리틀솔져님 글입니다.

칼과 방패에서 소총까지

오래전부터 조선군에 대한 분석을 해보려는 생각은 가지고 있었지만 그동안 이 핑계 저 핑계로 미루어 오다 이제야 글을 쓰게 되었습니다. 제가 조선군에 대해 알아봐야겠다고 생각한 건 조선군에 대한 기존의 통념이 상당히 왜곡되어 있는 부분이 있기 때문입니다. 저도 지금까지 조선시대는 비교적 고증이 잘되고 있다고 생각 해왔지만 꼭 그렇도 않더군요. 오히려 삼국시대보다 더욱 심각한 것 같습니다. 삼국시대는 그나마 사람들의 관심이라도 받고 있지만 조선시대는 역사적으로도 가장 인기가 없는 시대여서 그런지 그다지 관심조차 없는 듯합니다. 비록 못한 걸 못했다고 비판할 수는 있겠으나 그렇다고 잘못된 부분이나 오류가 있다면 문제가 있겠지요.

특히 사극의 경우 매우 심각하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건국초부터 심지어 구한말까지 줄기차게 등장하는 삼지창 든 포졸의 모티브는 아무리 생각해도 심하다는 느낌도 듭니다. 조선은 원, 명교체기에 건국해서 소위 포함외교로 불리던 시기인 20세기 초까지 이어진 나라인 만큼 시기별로 군대의 모습도 다양하게 변모한 나라입니다. 가히 칼과 방패로 시작해서 소총부대로 마직막을 장식(?)한 나라입니다.

조선군의 편제

조선군의 편제와 구성은 시기별로 변화가 있고 전, 후기도 상당히 차이가 있어서 이 주제만으로도 책 한권이 나올 수 있을 정도여서 여기에서 상세히 소개하기에는 한계가 있습니다. 그리고 애초에 이글을 쓰게 된 동기도 조선군의 잘못 알려진 부분에 초점을 두고 있기 때문에 조선군의 편제와 구성에 대해선 간략히 다루도록 하겠습니다.

위의 그림은 조선전기 군대의 기본 단위를 간략히 도식화 한 것인데 조선군의 기본 단위는 ‘위’입니다. 위는 오늘날의 ‘사단’과 유사한 개념입니다. 1개’위’는 5개의 ‘부’와 예비대인 ‘유군’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위는 ‘위장’의 지휘를 받고 그 휘하에 부는 ‘부장’이 지휘를 하고 유군은 ‘유군장’의 지휘를 합니다. 마치 요즘의 사단장, 대대장, 연대장 하는식입니다. 위가 다섯개가 모이면 ‘5위’라고 칭하는데 오늘날의 군단급에 해당하며 ‘대장군’의 지휘를 받습니다.

각 ‘부’는 4개의 ‘통’이라는 단위 부대로 구성되어 있는데 이중 2개는 보병이고 나머지 2개는 기병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또한 기병과 보병으로 구성된 ‘주’와 ‘전’으로 나뉘는데 ‘주’는 본대와 보조를 맞추면서 작전을 하고 ‘전’은 필요에 따라 본대를 이탈해서 원정, 우회기습, 매복, 포위, 정찰등 다양한 임부를 수행하는 기동부대의 성격입니다.

즉 각’부’는 보주통(보병), 보전통(보병), 기주통(기병), 기전통(기병)의 4개의 통으로 구성되며 이들은 통상적인 전투를 수행하는 ‘주통’과 기동부대의 성격을 가진 ‘전통’으로 구분 됩니다. 유군은 예비대로서 5개의 단위부대로 나뉩니다.

그리고 하부의 병력단위로는 125명으로 구성된 ‘여’가 있는데 ‘여수’의 지휘를 받습니다. ‘여수’는 병력 규모로 보면 로마군의 100인대 대장과 비슷한 지휘라고 할 수 있습니다. ‘여’는 5개의 ‘대’로 구성되는데 1개의 ‘대’는 25명으로 구성됩니다. ‘대’를 지휘하는 지휘관을 ‘대정’이라고 부릅니다. 그리고 ‘대’는 5개의 오로 구성되며 ‘오장’의 지휘를 받고 5명의 병사(졸)로 구성됩니다.

결론적으로 보면 5의 배수체제라는 것을 알 수 있는데 아마도 오행사상의 영향인 듯 합니다. 고구려의 ‘둔전제’와도 연결이 되는 것 같기도 한데……. 확신은 못 하겠군요.

보병

보병의구성

보병은 상황에따라 병종이 유기적으로 투입되는데 위의 유형이 가장 기본형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팽배수와 총통은 보병전에 있어서 반드시 투입되는 병종입니다. 원거리에서 적을 총통으로 무력화 시키고 팽배수는 적이 돌진해오면 저지선의 역할을 하거나 전진해서 적을 제압합니다.

이 형태는 창수가 뒤를 받치는 형태인데 총통이 원거리 공격을 하고 뒤이어 팽배수가 선두에 서고 창수가 뒤를 받치면서 적의 돌격에 대비하거나 전진해서 제압을 하는 형태입니다.

이 형태는 사수가 추가된 형태입니다. 원거리의 적은 총통을 발사해서 1차로 무력화 시킨고 사수가 활로 2차로 무력화 시킨다음 팽배수와 창수가 대미를 장식하는 형태입니다.

조선 보병의 오위병종이 모두 포진된 유형으로 총통이 원거리의 적을 무력화 시키고 사수가 지근거리에서 2차로 무력화 시키면, 팽배수가 근접하는 적을 맡게 되고 창보병이 뒤를 받치며 장검을 든 도수가 마지막으로 가지치기를 하는 전형입니다.

팽배수(방패병)

팽배수는 원방패와 칼로 무장한 병종으로 조선초기에는 상당한 비중을 차지했던 보병이었던 것으로 보입니다. 한때 시위대 소속의 팽배수만 수천단위였던 것으로 기록되고 있습니다.이 그림은 팽배수를 복원해본 것입니다. 투구는 첨주형투구, 갑옷은 쇠자갑을 모티브로 했고 원방패와 환도를 착용한 것으로 했습니다. 위의 그림은 쇠자갑은 아니고 경번갑입니다. 경번갑은 쇠자갑에 사각형의 작은 철판들로 보강한 것으로 대체적으로 지휘관 급이 입었던 것으로 보입니다.

실재로는 위쪽의 사진 자료에서 보는 것과 같이 허리아래정도까지 내려오는 쇠자갑(체인메일)이나 쇠미늘 갑옷을 입었습니다. 투구도 야전군은 위의 복원처럼 화려하지는 않았을 것입니다. 사진자료에서 보는 것과 같은 원주형 철모였을 것입니다. 얼핏보면 작은 세숫대아처럼 생겼는데… 급하면 저기에 물을 담아서 세수도 했을 것 같군요.

대체적으로 초기의 조선군의 기본 복장은 저런 형태였습니다. 조선전기에는 화포가 등장하긴 했지만 여전히 육박전도 중요했기 때문에 상당한 중무장 이었습니다. 일반적으로 알고있는 푸른전포를 걸친 조선군의 모습은 대체로 총포류 무기가 폭넓게 보급된 조선후기의 모습입니다. 그리고 조선의 대표적인 갑옷으로 알려져 있는 두정갑, 두석린갑도 조선후기에 유행한 것입니다.

가장 문제가 칼이었는데 팽배수가 환도를 들었는지 아니면 검을 들고 있었는지가 관건이었습니다. 일단 환도를 든 것으로 묘사했습니다. 현재로선 팽배수가 검을 들었을 가능성을 암시하는 근거는 조선역해전도가 유일하기 때문에 단정짓기는 어려운 부분이었고 조선군이 검을 실전에서 다량 병장기로 사용했다는 근거도 없어서 칼은 환도를 소지한 것으로 재현했습니다.

조선역해전도도 다소 문제는 있는 것 같습니다. 그기에도 팽배수들이 많이 등장하는데 일단 임란때 그정도의 많은 숫자의 팽배수들이 남아있었는지도 의문이지만 두정갑에 원방패를 들고 있는 것도 조금은 엇박자입니다. 과장 조금 보태서 말하면 중세기사의 복장에 로마시대의 방패인 스쿠튬을 들려놓은것과 비슷한 양상이더군요. 대체적으로 두정갑이 폭넓게 사용된 것은 중기 이후입니다.

조선전기는 주로 북방의 여진족과 대치하고 있었으며 최전방 지역에는 주요 거점마다 목책으로 이루어진 요새들이 건설되어 있었고 일정 규모의 병력이 상주하고 있었습니다. 여진족은 주로 이들 요새들을 공격하거나 주요 이동로에서 이동하는 조선군을 기습공격하는 경우도 많았고 국경지역에서 자주 소요를 일으켰던 것으로 보입니다.

흔히들 여진족과의 전투라면 기병끼리의 전투만을 연상하지만 꼭 그렇지만도 않았던 것 같습니다. 조선초기에 팽배수가 중요한 역할을 했던 것은 여진족들의 매복 기습이 았던 것도 이유인 듯 합니다. 특히 함경도 지역은 산세가 험준해서 산악전투도 많았던 것으로 보입니다. 숲이 우거진 지역이나 바위가 많은 이동로의 경우 이동중 기습을 받는 경우가 많았고 그런 경우에 방패로 신속히 방진이나 귀갑진을 형성해서 대응하는 것이 정석입니다. 그리고 보병에 의한 대기병전에도 결코 빠지지 않는 병종이었습니다.

2 thoughts on “[펌] 조선 전기의 조선군대 #1

  1. 굉장한 자료군요! 잘 보고 갑니다!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