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옷

왕립 전쟁사 박물관 – 나폴레옹 시대의 군복과 갑옷들

이 글의 출처는 http://blog.gorekun.com/395 입니다. 출처를 지우지 않은 상태에서 비상업적으로 배포가 가능합니다. 이 글은 브뤼셀 여행기(2005.08.06)의 토막글이며, 2005년 북유럽 여행의 일부입니다. 태그를 클릭하시면 전체 여행기를 보실 수 있습니다. 2005년 8월 6일 오후 4시 브뤼셀 왕립 전쟁사박물관 워털루 전투를 묘사한 그림. 배에 총알 자국이 있는 기병의 흉갑.

[펌] 조선 전기의 조선군대 #3

Daum 카페 This is total war의 리틀솔져님 글입니다. 사수(궁수) 그림 1 그림 2 그림 3 사수는 활로 원거리 지원을 하는 병종으로 평시엔 활은 ‘궁대’1)라고 부르는 활집에 넣어서 소지하고 다닙니다. 화살은 ‘시복’2)3)이라는 화살꽂이에 꽂고 다니는데 활은 왼쪽 허리에 화살은 오른쪽 허리에 착용합니다. 서부활극에서 총잡이들이 권총을 허리에 차고 있는 것과 유사하다고 보시면 됩니다. 사실 조선군은 팽배수와 총통수를 […]

[펌] 조선 전기의 조선군대 #2

Daum 카페 This is total war의 리틀솔져님 글입니다. 총통 총통은 쉽게 말해서 화약을 사용하는 화포를 말합니다. 크기와 종류가 매우 다양해서 여기에서 모두 소개하지는 않습니다. 대체적으로 쇠로 주조된 것으로 한발식 공성전에 사용되는 큰 포탄이나 살상용인 작은 조란환등을 사용합니다. 그밖에도 장군전 같은 거대한 화살을 장전하기도 했습니다. 주로 원거리의 적을 공격하는 용도로 사용된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조란환은 수십 […]

[펌] 조선 전기의 조선군대 #1

Daum 카페 This is total war의 리틀솔져님 글입니다. 칼과 방패에서 소총까지 오래전부터 조선군에 대한 분석을 해보려는 생각은 가지고 있었지만 그동안 이 핑계 저 핑계로 미루어 오다 이제야 글을 쓰게 되었습니다. 제가 조선군에 대해 알아봐야겠다고 생각한 건 조선군에 대한 기존의 통념이 상당히 왜곡되어 있는 부분이 있기 때문입니다. 저도 지금까지 조선시대는 비교적 고증이 잘되고 있다고 생각 해왔지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