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도

잠자리에 얽힌 이야기

일본에서 만들어진 물건들을 보면 잠자리 문양을 종종 볼 수 있다. 그만큼 일본에서 사랑받는 문양이라는 얘긴데, 여기에는 상당히 일본적인 배경이 있다: 잠자리는 앞으로 나갈 줄만 알지 뒤로 물러설 줄은 모른다. 그래서 잠자리는 일본에서 용감한 무사의 상징이다. 용감한 무사는 적을 향해 나아가기만 하지 물러섬을 몰라야 하기 때문이다. 잠자리에 관련된 전설로 유명한 사람이 있는데, 바로 일본 전국시대의 무장 […]

검도 vs 나기나타

일본식 대도, 나기나타](http://blog.gorekun.com/129) 유튜브를 굴러다니다 본 나기나타 수련 동영상이다.(하여간 유튜브, 없는 게 없다 -_-) 초쿠겐 류(直元流) 나기나타술의 수련 방법이라고 하는데, 호구를 쓴 대련은 아니고 검을 든 자와의 대결을 상정한 본 수련인 것 같다. * 현재와 같은 마루바닥 도장이 등장한 것은 에도 시대 이후, 17세기 이후로 알려져 있다. 그 전에는 동영상처럼 나무 무기를 들고 본 연습을 […]

득도(得道)

누구나 어렸을 때는 자전거를 세발 → 네발 → 두발 순으로 배운다. 처음부터 두발자전거를 탈 수는 없기 때문이다. 두발자전거 옆에 작은 보조바퀴 두 개를 붙인 네발자전거를 먼저 타다가 두발 자전거로 바꾸는 것이 보통이다. 어렸을 때 일이다. 네발자전거만 타던 나 또한 두발자전거가 타고 싶었다. 형이 타던 두발자전거를 가지고 나와서 아파트 앞에서 연습하기 시작했다. 하루 종일 나가서 연습을 […]

서로 자극이 되어주는 사람들

1. 심리학 개론 시간에 배운 실험들 중에 낚싯줄 감기 실험이라는 게 있었다. 꽤 유명한 실험이라 누구나 한 번쯤은 들어 봤을 법한 실험인데, 아이들에게 낚시 릴을 주고 낚싯줄을 최대한 빨리 감도록 하는 실험이다. 단, 한 아이에게는 혼자 하게 하고 다른 아이는 두 명씩 하게 한다. 혼자 했던 어린이보다 두 명씩 했던 아이들이 훨씬 빨리 감았다고 한다. […]

성실에 대하여

“연습을 하지 않으면 퇴보하게되. 정체가 아니야. 예전에 다니던 도장의 사범님이 하신 이야기가 있어. 하루를 쉬면 하루만큼 퇴보한다. 그것을 매우기 위해서는 이틀을 정진해야한다. 단 한번 죽도를 휘두르고 말더라도 쉬는 것과는 엄청난 차이가 있는거지.” 대개 인간 개체를 식별하는 데 사용되는 기준은 이름이나 얼굴 따위다. 쉬운 기준이지만, 그저 기준일 뿐 정체성은 아니다. 이들은 꽤나 쉽게 바꿀 수 있다. […]

일격필살!! 사쓰마 지겐류

지겐류(示現流). 사쓰마번(오늘날의 가고시마)의 무사들 고유의 검도유파. 그야말로 일본 최강의 실전검 유파. 두번째 공격 따위는 전혀 생각도 안 하고 오로지 일격필살로 상대를 죽인다는 명실상부한 살인검. 시현류 가는 곳에 피바람이 분다 하여 별명이 혈풍시현류. 체스토!!! 지겐류의 창시자 도고 시케타다는 1561년 사쓰마 번에서 태어났다. 아버지는 사쓰마의 다이묘 시마즈 씨의 무사였으니 그 또한 세습 무사였다. 때는 전국시대였느니만큼 그 역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