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양사

투구의 왼쪽, 투구의 오른쪽

이 글의 출처는 http://blog.gorekun.com/1571 입니다. 출처를 지우지 않은 상태에서 비상업적으로 배포가 가능합니다. 오늘은 한 가지 미묘한 점을 지적하고자 합니다. 바로 중세 유럽 투구에 있어서의 왼쪽과 오른쪽입니다. 1290년대의 일반적인 기사의 모습(재현품). 13세기 말의 그레이트 헬름을 잘 묘사하고 있다. 투구 하단에 보이는 십자 모양 구멍은 투구를 꿰기 위한 쇠사슬을 걸치기 위한 구멍이다. 이 쇠사슬을 갑옷에 걸침으로써 투구를 […]

보조 장비에서 주력 장비로, 배서닛(Bascinet) (2)

이 글의 출처는 http://blog.gorekun.com/1575 입니다. 출처를 지우지 않은 상태에서 비상업적으로 배포가 가능합니다. 14세기 중후반, Hounskull식 배서닛을 착용한 기사(재현). (*출처: http://www.flickr.com/photos/8765199@N07/2327958444) 이렇게 1350년대 이후 정립된 배서닛은 크게 세 부분으로 나누어집니다: 머리를 보호하는 투구 본체, 목을 보호하는 애번테일(Aventail), 안면을 보호하는 바이저(Visor). 투구 본체 배서닛 본체를 한 마디로 설명하자면 “정점이 뒤통수 쪽으로 기울어진 원뿔 모양” 이라고 할 수 […]

보조 장비에서 주력 장비로, 배서닛(Bascinet) (1)

이 글의 출처는 http://blog.gorekun.com/1561 입니다. 출처를 지우지 않은 상태에서 비상업적으로 배포가 가능합니다. The Great Helm: 배경 The Great Helm: 진화와 정립 Great Helm에 착용하는 장식물들 예전에 13세기를 풍미한 투구인 Great Helm에 대해서 알아봤으니, 이번엔 14세기 중반 이후의 주인공이 된 투구, 배서닛을 소개하겠습니다. 등장 13세기를 풍미한 그레이트 헬름은 매우 강력한 방어력을 지닌 투구였습니다. 하지만 이 투구에는 […]

기사의 방패: 10세기 ~ 14세기 (2)

Heater Shield의 시대: 1270~14세기 말 중세의 3계급 – 성직자, 기사, 농부를 묘사한 그림. 기사가 착용하고 있는 방어구들이 13세기 중반의 투구와 갑옷을 잘 묘사하고 있다. 대영박물관 소장. 1250년대에 이르기까지, 방패의 크기는 여전히 컸습니다. 이전에 비해 크기가 많이 줄어들었다고는 해도 말이죠. 하지만 1250년을 넘어서면서 급속도로 크기가 작아지게 됩니다. 이러한 현상의 가장 큰 원인은 두말할 나위 없이 갑옷의 […]

직관

‘해봤다고’ 반드시 아는 것은 아니지만, ‘아예 안 해본 사람’은 죽었다 깨도 모르는 게 있다. 바로 그 분야에 대한 ‘직관’이다. 1. 지난 2006년 9월 사망한 독일의 하인리히 트레트너 장군은 정말로 다채로운 이력을 가진 사람이다. 바이마르 공화국에서 군 경력을 시작, 히틀러 휘하에서 스페인 내전과 제 2차 세계대전을 겪었고, 전후 서독 연방 자위대를 거쳐 은퇴한 후에는 독일 재통일까지도 […]

군사사[軍事史]에서 무엇을 배울 수 있을까

* 이 글은 채승병 박사님의 경영은 전쟁에서 무엇을 배울 수 있을까에 대한 답변으로 작성된 글이다. 초안을 잡은 지는 매우 오래되었지만, 학기중에 바빠서 글을 쓸 여유가 없었다. 지난 주에 종강을 하면서 약간의 여유가 났기에, 정리해서 올린다. http://www.flickr.com/photos/pelegrino/344577179/ 마케도니아의 왕 알렉산드로스는 세계 전쟁사의 첫 페이지를 장식하는 인물인 동시에, “군사사란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중요한 통찰을 주는 인물이라고 할 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