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대학교

박용성을 위한 변명 (3) : 교양에 대한 세 가지 오해

이 글은 박용성을 위한 변명의 토막글입니다. 링크를 클릭하면 전체 글을 읽을 수 있습니다. 교양에 대한 세 가지 오해 교양이라고 하면 흔히 클래식 음악이나 철학, 미술에 대한 지식을 떠올린다. 틀린 말은 아니지만, 교양의 개념은 그렇게 고정되어 있는 것이 아니다. 일전에 밝혔듯이, 교양의 개념은 사회와 함께 변해 왔으며 또 변하는 것이다. 그리고 변해야 한다. 교양은 고정된 것이라는 […]

박용성을 위한 변명 (2) : 회계는 왜 교양인가?

이 글은 박용성을 위한 변명의 토막글입니다. 링크를 클릭하면 전체 글을 읽을 수 있습니다. 회계는 교양으로서의 자격이 충분히 있으며, 또 교양이 되어야 한다. 지난 글에서 교양이 무엇인지 살펴봤으니, 이제 대답해보자. 회계는 교양인가? 아닌가? 현실을 이해하기 위한 기초 앞서 이야기한 교양의 첫 번째 특징에 비추어 보면, 회계는 확실히 교양으로서의 자격이 있다. 현대 사회는 화폐의 흐름에 의해 움직이는 […]

박용성을 위한 변명 (1) : 교양이란 무엇인가?

이 글은 박용성을 위한 변명의 토막글입니다. 링크를 클릭하면 전체 글을 읽을 수 있습니다. 중앙대학교는 (2008년 이후) 철학과 학생이든, 예술대 학생이든 의무적으로 회계학을 들어야 한다. … 노영수씨는 이 같은 기업식 구조조정에 반발해 크레인에 올라가 고공 농성을 벌이다 지난 4월 퇴학당했다. – 경향, 대학 상업화와 중앙대 노영수씨>, 2010-12-17 장덕진 서울대 교수는 … “기업에서만 필요로 하는 학문을 왜 […]

시골의사를 보는 시각

박경철은 내가 “선생님” 이란 말을 주저 없이 붙이는 몇 안되는 사람이다. 하지만 나는 그를 둘러싼 사람들의 시선이 더 재미있다. “주식투자 하시나 봐요?” 존경하는 사람에 대한 대화를 나눌 때면 으레 듣는 소리다. 나는 존경하는 사람이 있냐는 질문을 받을 때마다 주저 없이 “시골의사 박경철이요.” 라고 대답하는데, 아마도 그런 대답 때문에 저런 반응이 나오는 것 같다. 주식 투자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