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빈 후드: Scale Mail과 Lamellar Armor

공성 작전. 영화 (2010) 중.

리들리 스콧 x 러셀 크로가 돌아왔습니다. 어제 개봉한 영화 이야깁니다. 가 개봉된 게 2000년 6월이니까 딱 10년 만이군요. 최근 눈코 뜰 새 없이 바빴습니다만, 어찌어찌 시간이 되어 오늘 볼 수 있었습니다.

영화에 대한 이야기는 잠시 접어 두자면, 영화에서 로빈 후드가 입고 나오는 갑옷이 재미있게 생겼더군요 – 예, 어찌어찌 기사 차림을 하게 되기 전까지 입던 갑옷 말입니다. 위 사진을 보시면 아시겠지만, 다른 인물들이 입고 나오는 갑옷들과는 사뭇 다르게 생겼습니다. 작은 철판을 이어서 만들었지요. 게다가, 어깨 부분하고 몸통 부분이 만들어져 있는 방식이 조금 다르지요. 궁금해하실 분들이 있을 것 같아, 저 갑옷의 정체에 대해서 잠시 썰을 풀어 보려 합니다.

Scale Mail과 Lamellar Armor

어깨 부분과 같은 방식으로 만든 갑옷을 스케일 메일(Scale Mail, 혹은 Scale Armor)이라고 합니다. 이 갑옷은 위쪽에 작은 구멍이 뚫린 철판들을 이어서 만드는데, 덕분에 작은 철판들이 모인 모습이 흡사 물고기 비늘(Scale)처럼 보이게 됩니다. Scale Mail이라는 이름이 붙은 건 바로 이 때문입니다.

이 갑옷은 서유럽 뿐만 아니라 한국, 일본을 포함한 전세계에서 발견됩니다. 물론 국가별로 스타일은 조금씩 다릅니다만 대체로 비슷한 방식으로 만듭니다. 한국에서는 어린갑(魚鱗甲)이라고 하는데, “물고기 비늘 모양 갑옷” 이라는 뜻이니 이 또한 기본적으로는 똑같은 의미인 셈입니다.

Scale Mail을 만드는 방법으로는 크게 두 가지 방법이 있습니다. 한 가지는 철판들을 가죽 끈 등으로 꿰어 옷에 연결하는 방식이고, 또 하나는 옷에 직접 리벳rivet으로 박는 방식입니다. 어느 쪽이건, 얇은 옷에 하기는 힘들고 가죽옷처럼 튼튼한 재질의 옷 위에 만들게 됩니다.

고대 다키아Dacia의 Scale Mail. 고대 로마의 트리야누스 기념비에 새겨진 것. http://en.wikipedia.org/wiki/File:Dacian_Scale_Armour.JPG

이러한 형식의 갑옷은 중세 유럽에서 11세기 ~ 12세기에 걸쳐 사용되었습니다. 그런데, 당대에 주류를 이루었던 체인 메일Chain Mail에 비해서는 그리 많이 쓰인 갑옷이 아닙니다.

바이외 태피스트리bayeux tapestry에 묘사된 Scale Mail. 노르망디 공작 기욤의 형인 추기경 Odo가 Scale Mail을 입고 있다. http://commons.wikimedia.org/wiki/File:Odo_bayeux_tapestry.png

반면, 몸체에 보이는 것과 같은 방식으로 만든 갑옷은 러멜러 아머(Lamellar Armor)라고 합니다. 이 갑옷 역시 Scale Mail과 마찬가지로 작은 쇳조각(소찰小札)을 이어붙여서 만듭니다. 하지만 그 방법에 있어서 약간의 차이가 있는데, Scale Mail처럼 쇳조각 위쪽에만 구멍이 뚫려 있는 게 아니라 위 아래에 모두 뚫려 있게 됩니다. 사진에서는 모두 여섯 개의 구멍이 뚫려 있군요. 역시 전세계적으로 만들어지는데, 한국어로는 찰갑(札甲)이라고 합니다.

통일 신라기의 찰갑. 소찰(小札)을 이었던 끈들은 삭아 없어지고 쇠로 만든 소찰들만 남았다.

조선 시대의 찰갑. 서애 유성룡이 임진왜란 당시 입었던 것이다. 가죽 위에 옻칠을 했다.

둘 다 작은 쇳조각들을 모아서 만듭니다만, Scale Mail과 Lamellar Armor는 몇 가지 차이점이 있습니다. 일단 구멍 뚫는 방법이 다른 만큼 끈을 꿰는 방법도 다릅니다. 일단 Lamellar Armor 쪽이 좀 더 강력하게 고정되지요. 반면 Scale Mail은 약간 더 신축성이 있습니다. 또 하나의 차이점이라고 한다면, Scale Mail은 철판의 뒤에 천이나 가죽으로 된 안감이 있는 반면 Lamellar Armor는 이것이 없습니다.

그럼, 저 갑옷의 정체는?

그럼, 로빈 후드가 입고 나오는 갑옷은 무엇일까요? 간단합니다. 저건 서유럽 갑옷이 아닙니다. 이슬람 권에서 쓰이던 갑옷이지요. 영국을 포함한 서유럽에서는 기본적으로 Lamellar Armor를 쓰지 않을 뿐더러, Scale Mail도 많이 쓰는 편이 아닙니다 – 관련 사료가 가뭄에 콩나듯 할 정도;

영화에서 로빈 후드는 제 3차 십자군에 참전했던 것으로 나오니까, 거기서 이슬람식 갑옷 한 벌 얻었다고 생각해야 할지도 모릅니다. 하기야, 가난한 궁수가 비싼 갑옷을 구하는 방법은 전리품밖에 없겠죠.

참고문헌

David Edge, John Miles Paddock, , Crescent, 1993

David Nicolle and Christa Hook, , Osprey, 1994

10 thoughts on “로빈 후드: Scale Mail과 Lamellar Armor

  1. 일단은….

    영화 재미있나요? :D

    • 사극 좋아하는 분이라면 그냥 볼 만 합니다. 5점 만점에 3점 정도 됩니다. 리들리 스콧 감독 같은 사람이 어떻게 이런 졸작을 만들었는지 모르겠어요. < 드래곤 길들이기>하고 < 파괴된 사나이>나 봐야 하나.

  2. 입에서 욕 나오게 재미없습니다. 킹덤 오브 헤븐을 기대했는데, 스토리가 너무 형편 없어요. 함께 보러 간 아내한테 미안하다고 두 번이나 사과하고, 열 받아서 콜드 스톤에서 1600칼로리 오퍼지 사먹었습니다. 내 옆구리한테는 미안하지만 효과가 있더군요…

    • 하, 결국 그런 사태가 벌어지고 말았군요. 제가 보기에 캐릭터는 밋밋하고 플롯은 짜임새가 없습니다. 이야기 전개는 산만하구요. 그 심정 이해합니다.

  3. 저랑 제 처는 재밌게 봤는데… ㅠㅠ

    그나저나 뒤늦게 영화보고 궁금한게 생겼는데 고어핀드님이 이 영화 관련 글을 쓰셨던 걸 기억하고 몇가지 질문 좀 드려볼까 합니다. 잘 아실 것이라 믿고. ^^

    제 처랑 돌아오는 차 안에서 서로 이런 저런 얘기를 나누다가 아는게 없어서 막힌게 몇가지 있습니다.

    1) 저 시절 기병 전술은 그냥 말 타고 달려가서 칼로 치는게 전부였나요? 창기병 돌겨 같은 건 없었는지. 제가 가지고 있는 지식은 엑스박스용 게임 ‘블레이드 스톰’에서 본게 전부인 수준이랍니다. 제 처도 영화 보면서 제가 하던 게임이랑 비슷하다고 하더군요. 아무튼 게임에서도 보면 비슷한 시기인 듯 한데 기병들 중에 창 들고 돌격 하는 장면들이 나오는데 반해 이 영화에서는 기병들이 칼(로빈 후드는 막판에 도끼?)들고 달려가면서 베는 게 전부더군요.

    2) 역시 기병 관련한 질문인데, 마지막 전투를 보면 기병들이 달려가서 좀 싸우다가 말에서 내리더군요. 원래 저러나요? 난전이라서 어쩔 수 없었던건가요? 그게 일반적이면 기병의 효과가 별로 없는게 아닌지. 최초 충돌 제외하고.

    3) 또 기병 관련. 기병이 돌격 공격을 한다거나 할 때 상대방(주로 보병)이 주로 어떤식으로 공격을 당하는 건지 좀 애매합니다. 검기병은 검을로 친다는 걸 알겠는데, 기마 상태에서는 막상 보병과 거리가 있으니 좀 어려운 점이 있을 것 같고요. 창기병은 창 겨누고 가다가 창이 보병 몸에 꽂히면 창이 부러지거나 아니면 창을 놓치게 될 것 같거든요. 그럼 창은 일회용? 그리고 나면 칼을 들어야 하나요? 어디선가 기병의 돌격 공격은 주로 말의 몸통 박치기를 이용한 공격인 셈이라는 걸 줏어 들은 적이 있습니다.

    4) 리처드가 석궁에 맞아 죽을 때 석궁 쏜 사람이 남자였나요? 여자였나요? ㅠㅠ 와이프랑 이걸로 내기 했습니다. 참고로 전 남자였다에 걸었고요.

    5) 마지막 중세판 상륙작전에서 등장한 그 상륙정들… 진짜 있었나요?

    너무 어이 없는 질문으로 부담을 드린 건 아닐까 하는 걱정이 되네요.

    • 1. 음, 이 주제는 조만간 포스팅하려고 마음먹고 있었는데… 저 시대면 이미 랜스로 무장한 기병을 밀집시켜 적진을 돌파하는 돌격전술이 상당히 발달한 시절입니다. 영화는 그리 정확히 묘사된 게 아니더군요.

      2. 예, 본래 그렇습니다. 난전 상황에서는 말 타고 뛰어다니면 오히려 방해고 되니까요. 전투 전에도 보병으로 싸우는 게 더 낫다 싶으면 걍 말에서 내립니다.

      3. 기병의 최고 장점은 몸통 박치기가 맞습니다. 보병들은 그걸 봉쇄하기 위해 밀집 스크럼을 짜고 대응하는 거구요. 기병이 보병을 공격할 때도 창으로 공격하는 게 일반적이구요, 칼은 창이 망가지거나 했을 때 보조 병기로 사용합니다. 요즘으로 치면… 공수부대에게 쥐어 준 권총 정도라고 할 수 있겠군요. k1 망가지면 권총이라도 써야 하지 않겠습니까.

      4. 남자입니다. 다만 모자가 양 귀를 덮는 형식의 모자라서 언뜻 보면 여자처럼 보입니다.

      5. 제 기억에 그런 상륙정은 따로 본 기억이 없습니다. 당시 주로 쓰이던 배는 cog라는 배인데, 그런 식으로 상륙정 모양으로 되어 있지는 않습니다. 영화의 상륙정은 지나치게 현대적인 배라고 생각합니다.

    • 음, 다른 것은 모르겠고, 창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창을 단순히 일회용이라고 할 수는 없을지 몰라도, 거의 모든 돌격용 창은 일회용에 가까웠습니다.
      아더왕 이야기에 보면, 랜슬롯이 적군의 진지에 뛰어 들어갈 때, 말을 두 마리 대동합니다. 그 말에는 창을 실어 놓았습니다. 그리고 그 싸움에서 랜슬롯은 창을 거의 모조리 다 써버리지요.(전투 도중에 부러지기 때문입니다. 이것은 랜슬롯에 한정된 이야기가 아니라 이야기에 나오는 다른 기사들도 그러합니다.)
      아더왕 이야기가 쓰여진 시기가 대부분 13세기 무렵이라는 것을 보면 당시의 기사들에게 있어서 창이란 것은 거의 일회성이었음을 알 수 있지요.

    • landashy // 정도 차이야 있습니다만, 칼이나 창이나 전부 다 소모품이니까요. 다만 일회 쓰고 부러질 정도로 약하지는 않습니다. 시합용은 물론 일회용으로 만듭니다만.. 이건 상대가 다칠 우려가 있어서 그랬던 거구요.

  4. 로빈후드 영화…롱보우 발사 액션등은 감히 말하건데 역대 최고였습니다.
    그러나 스토리가 좀 막장이였죠. 하지만 로빈후드 영화를 보면서 가장 기뻤던 점은 윌리엄 마셜(배우:윌리엄 허트)이 나왔다는점…

    • 예, 저도 조만간 DVD를 구입할 예정입니다. 초반 공성신은 정말 멋지더군요.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