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ighlights

상투와 총

질문 하나: “한 사회의 법과 정책은 그 역사와 문화에 독립적으로 존재할 수 있는 것일까? 1. 윈체스터 1873년형. (* 출처: http://www.flickr.com/photos/39887688@N02/5099468011/) “미국 가면 몸조심 잘해라. 미국은 그렇게 총이 많다며?” 아직 한국에 있을 때의 일입니다. 출국 준비를 하면서 아는 사람들을 만났는데, 나오는 걱정은 한결같았습니다. “총 조심해라. 밤 늦게는 나가지 말고.” 아무래도 제가 가는 곳이 총으로 유명한 텍사스라서 […]

사적 욕망의 경제학

1. 자본주의 사회에서 가격에 대한 불만을 이야기할 수 있는 범위는 어디까지일까? 여기에는 크게 두 가지의 요소가 작용한다. 첫째는 대상 재화나 서비스의 필수 여부다. 예를 들어, 우리는 경매에 붙여진 미술품에 엄청난 가격이 붙어도 별로 불만을 표시하지 않는다. 미술품 없어도 살기 때문이다. 둘째는 대상의 가격이다. 아무리 필수적인 물건이라 하더라도 가격이 엄청나게 싸다면 문제가 되지 않는다. 요새 컴퓨터 […]

J.S.Bach – 『Die Kunst der Fuge (푸가의 기법)』

영화관에 갔다. 음악회에 온 것 같은 기분이 들었다. 1. 『건축학 개론(2012)』 음대생 서연의 첫 등장. “그러니까 소개팅에서 애프터까지 간 적도 없는 내가 무슨 연애를…” “안 봐도 뻔하네. 너 또 전화로 안 하고 문자나 보냈지?” “아니, 상대방도 바쁠 텐데 무슨 전화를 해요 전화를. 난 한창 바쁠 때 전화오면 짜증만 나더구만.” “어휴, 하여간 고어군 바보야 바보. 내가 […]

방망이 깎던 노인

“후퇴는 없다. 죽어도 여기서 죽는다.” 새로 부임한 사령관은 전임자의 작전계획서부터 북북 찢어버렸다. 1. 1942년 8월 13일, 이집트에 주둔하던 영국 제 8군은 새 사령관을 맞이했다. 좋은 일은 아니었다. 전임 사령관이 패전의 책임을 지고 물러난 다음이었으니까. 정확히 이야기하자면, 제 8군은 상당히 궁지에 몰려있었다. 여기저기서 사정없이 털리고 또 털렸기 때문이다. 이야기는 1940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독일이 프랑스를 점령하고 유럽 […]

직관

‘해봤다고’ 반드시 아는 것은 아니지만, ‘아예 안 해본 사람’은 죽었다 깨도 모르는 게 있다. 바로 그 분야에 대한 ‘직관’이다. 1. 지난 2006년 9월 사망한 독일의 하인리히 트레트너 장군은 정말로 다채로운 이력을 가진 사람이다. 바이마르 공화국에서 군 경력을 시작, 히틀러 휘하에서 스페인 내전과 제 2차 세계대전을 겪었고, 전후 서독 연방 자위대를 거쳐 은퇴한 후에는 독일 재통일까지도 […]

추노: 월도의 전성시대

이 글의 출처는 http://blog.gorekun.com/1424 입니다. 출처를 지우지 않은 상태에서 비상업적으로 배포가 가능합니다. 추노가 종영을 향해 달려가고 있습니다. 저는 거의 드라마를 보지 않습니다만, 워낙에 화제가 되다 보니 조금씩 동냥으로나마 듣고 보는 건 어쩔 수 없더군요. 이 드라마에서는 언월도(偃月刀, 줄여서 월도月刀)가 꽤나 중요한 소품으로 등장하는 것 같습니다. 악역 철웅(이종혁 분)이 월도 시범을 보이는 장면도 보이고, 주연인 송태하(오지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