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대

1.

이따금 대뇌 피질이 얼얼해지도록 혼을 빼 놓는 영화가 있되, 내게는 가 그런 영화였다. 그리고 그 얼얼함의 대략 팔할 칠푼은 조커 때문이었다. 다시는 볼 수 없는 히스 레저의 넘사벽급 연기 때문에 그렇기도 했지만, 진짜 이유는 따로 있었다 – 조커는 기존의 악당 캐릭터에 비하자면 차원이 다른 놈이다. 이놈은 진짜 막나가는 놈이고, 한 마디로 대책이 안 서는 인간이다. 잔인한 것으로 치자면 조커 따위는 명함도 못 내밀 악당들이 널리고 널린 게 영화라지만, 그래도 지금까지 이런 놈은 없었다. 이놈은 “계획 따위는 절대 세우지 않으며, 꼴리면 걍 죽여 버리는” 예측불허의 화신이고 – 간단히 말해서, 그냥 미친놈이다.

짝짝짝…

얼얼한 머릿속에 닥터 페퍼라도 부어야겠다 싶어 들어간 슈퍼에서, 나는 뭔가 묘한 느낌을 받았다. 조커를 본 것 같은 느낌이 들었기 때문이다. 내 머릿속에는 떠오른 사람은 이글루스에 게이 컨셉으로 블로그를 운영중인 블로거, M이었다. 평소에 상대를 가리지 않고 인정 사정 없이 타작질을 하는 모습이 흡사 조커의 난장판하고 비슷했다. 그 친구가 얼굴에 조커 화장을 하고 “Why so serious?” 라고 읊조린다면 진짜 어울릴 거라는 생각이 들었다. 얼굴은 모르지만.

2.

한 달도 지난 일이 갑자기 떠오르게 된 것은 지난 10월 중순이다. 일정과 코드 속에서 헤엄치던 나는 놀라운 소식을 들었다. M이 자기 블로그를 폐쇄하고 잠적했다 – 속칭 캐버로우 탔다는 것이었다. 떠도는 소문에 의하면, 일의 내역도 어처구니가 없었다. 온라인상에서 알게 된 연상의 여인 H한테 작업을 걸었다가 차이고, 앙심을 품고 그녀에 대해 악소문을 퍼트리다가, 소문을 듣고 찾아온 H가 M이 거짓말을 했다는 증거를 제시하기 시작하자 캐발렸다는 것이었다. 내가 찾아갔을 때 그의 블로그에는 소위 “싹싹 비는 글” 하나만 덜렁 걸려 있었고, 그나마 이것도 지금은 흔적을 찾을 수 없다.

그 정도 가지고 소위 “캐버로우”를 탈 정도가 될까? 내 생각은, 충분히 그럴 만 하다는 것이다. M이 온갖 광대(joker)짓 – 인정사정 없이 상대를 난도질하는 걸 포함해서 – 을 하면서도 오히려 기세가 등등했다. 왜? 사람들이 M의 “광대짓” 을 보면서 즐기는 사람, 혹은 추종자가 꽤나 많았기 때문이다. M이 추종자를 모을 수 있었던 배경에는 “타작질 받을 만 한 놈을 제대로 타작질한다.” 는 점이 한 몫 했다. 문제는, 이제 이것도 옛날 얘기가 되어버렸다는 점이다.

안 그래도 얼마 전 M은 Y라는 인물을 공격한 적이 있다. Y는 몇년 전 미성년자를 성폭행한 것으로 알려진 인물이다. 경찰조사까지 갈 정도로 걸판진 싸움인지라 나도 꽤 흥미 있게 구경했는데, 이번 사건으로 인해 M은 “Y 될뻔하다 만 놈” 이라는 타이틀을 걸게 되었다. 이렇게 해서 M은 자신의 트레이드 마크인 광대짓을 못하게 되었다. “타작질 받아야 할 놈” 주제에 무슨 놈의 타작질인가? 광대짓을 못하는 M은 더이상 M이 아니다. 덧붙여 이 정도 개망신을 떨었으니, 잠적하는 수밖에.

3.

조커가 조커짓을 할 수 있는 것은 그가 아무 것도 거리낄 것이 없기 때문이다. 거리낄 게 없는 이유도 간단한데, 조커는 기본적으로 인간관계가 없는 동물이기 때문이다. 인간관계가 없는데 거리낄 것이 생길 리 없다. 약점을 잡힐 일도 없다. 조커가 막나갈 수 있는 이유는, 바로 이 때문이다.

M 또한 막나가는 것으로 유명했다. 어찌나 막나갔는지, 그의 행적이 시사 주간지에 실릴 정도(!!)였다. 적어도 처음에는 그럴 수 있었다. 하지만 온라인 상에서 (좋은 의미든 아니든)유명세를 타고, 이런저런 사람들과 인간관계를 맺기 시작하면, 더이상 그럴 수 없었을 것이다. 결국 그는 자기보다 나이도 많은 동인녀한테 꼬리를 치다가 개망신을 떨리고 처참하게 밟혔다.(적어도 그렇다고 한다.)

돌이켜보면, 언젠가부터 M에 대해 “겉으로 보면 예상 외로 멀쩡한 훈남이다.” 라는 소문이 퍼졌다. 만화 관련 행사나 이글루스 유저 모임 같은 데서 그를 본 사람들의 입에서 흘러나온 말인 듯 하다. 처음 그 말을 들을 때는 그냥 의외다 하고 넘어갔는데, 지금 생각해보면 이건 이번 사태의 전조였다는 생각이 든다. 온라인 상의 인물들과 인간관계를 맺기 시작했다는 얘기기 때문이다. 인간관계에 집착하기 시작하는 순간, 광대짓은 끝이다.

4.

어쨌든, 이렇게 해서 이름난 광대 하나가 갔다. M은 신체검사에서 1급 나온 건장한 장정이라고 하니, 앞으로 2년 동안은 총 들고 박박 기는 수밖에 안 남았다. 그가 온라인상에 돌아올지는 아무도 모르지만, 돌아와도 이전만큼의 포스는 절대 못 보여 줄 거라는 건 거의 확실하다.

이런 걸 보다 보면, 소위 인터넷에서 광대짓하는 것도 쉬운 일은 아니다. 하기야, 쉬우면 그게 일인가?

22 thoughts on “광대

  1. 군입대 소문이 사실이라면 과연 2년 후에는 어떨까요?
    물론 다른 인물이 M씨인 척 하는 경우도 있고 또는 M씨 본인이 다른 닉네임으로 돌아다닐 수도 있을테지요.

    훈남이라는 소문은 어쩌면 M씨의 몰락을 위해 고도의 안티가 준비했을지도 모르겠습니다.

    • 글쎄요, 보니까 블로그 주소는 이미 누가 확보를 해 놨던데, M이 나중에 쓰려고 확보해 놓은 건지 아닌지는 아무도 모르죠. 2년 뒤에는.. 음.. 만약 돌아온다면 뭐 서태지 컴백과 비슷한 상황이 벌어질라나요.

      개인적으로는 M의 광대짓이 워낙에 독보적인 수준이었기 때문에, 다른 사람이 M 흉내를 내기는 쉽지 않을 것 같습니다. 다른 닉네임으로 돌아다닐려고 해도 말투나 포스팅 스타일 같은 게 한순간에 변하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금방 눈치채일 것 같습니다. 예전의 포스를 상실한 채 컴백 아니면 영원히 사라짐. 둘 중 하나가 되겠죠.

  2. 혹시 MKK를 말씀하시는 건가요?
    음.. 블로그가 없어졌군요..
    가끔 올블이나 밸리에 뜨면 한번쯤 들어가 보고 참 독특한 세계다..라고 생각했는데
    나름 개성이 (지나치게?) 넘치는 블로그였던 것 같은데 아깝다는 생각까지 드네요 ^^;;

  3. 글의 주제와는 동떨어지게 한마디 하자면, 개인적으로 볼 때 조커는 ‘절대’ 계획을 짜고 행동하는 사람으로밖에 보이지 않더군요.

    물론 병원에서 대화할 때 하비 덴트에게 자긴 계획이 없는 사람이라고 말은 하지만 초반 은행털이씬도 그렇고 하비덴트와 레이첼을 납치하는 거나 그건 도저히 계획 없이 그때 그때 생각해내서 할 수 있는 일이 (당연히) 아니겠죠-_-; 처음부터 경찰서 날려먹으려고 잡혀들어간 놈이 무슨 미친놈이겠어요.

    비유하자면, 조커는 플레인스케이프(분명 아시겠죠)의 ‘타나리를 표방하는 바테주’라고나 할까요..

    사견입니다만, 제가 보기에 조커의 그 말은 자긴 계획이 틀어져도 별로 상관 안하고 실망 안한다, 는 뜻으로 보였습니다. Scheme이 실패해도 상관 안하는, 그냥 즐기면서 웃는 스타일로. 하비 덴트는 당연하다고 생각했던게 무너지자 억울하다 생각하지만 조커는 그냥 행할 뿐이라고 하잖아요. 자신에 사고-행동에 당위를 부여하느냐, 아니면 당위 자체를 거부하느냐. 제게 조커는 후자로 보였습니다. 마지막에 배트맨에게 결국 붙잡혔을 때도 웃는 인물인걸요.

    • 예, 제 생각도 그렇습니다. 글에 써 놓은 건 영화 대사를 인용해 놓은 것이었는데요, 저 역시 “나는 계획 따위는 세우지 않는다.”라는 조커의 말은 믿을 게 못 된다고 생각합니다. 오프닝 신의 은행털이를 다시 보면 정말 정교하게 작전을 세워 놓았더군요.

      “자긴 계획이 틀어져도 별로 상관 안하고 실망 안한다.” 라는 말씀에 동의합니다. 좀 더 추가하자면, 계획 자체를 상당히 신축성 있게 짜서 어떤 돌발상황이 벌어져도 큰 문제 없고, 거기에도 별다른 집착을 안 한다는 게 조커의 진짜 강점일 겁니다. 인간이 목적을 가지고 계획을 세우는 동물이라는 점을 생각하면 조커는 거기에서도 초탈한 놈이니, 진짜 무서운 놈이죠.

    • 그래서 조커가 “Why So Serious?”라고 하지 않겠습니까:) 개인적으로 다크 나이트는 병원 날려먹고부터 전형적인 헐리웃 블록버스터의 길을 따라가서 참 안타깝더군요. 그 전까지는 A급영화였다가 배가 폭파되지 않는 장면에선 단호하게 C-의 평가를 내리게 된달까…. 마치 폴아웃3를 처음 접했을 때 본 광활한 웨이스트랜드에 충격을 받은 뒤 하면 할 수록 식상한 컨텐츠에 악평할 수 밖에 없게 되는 것과 같은 느낌이었습니다.

    • 조커의 그 말에 대해서는 두 번째 사진 아래 링크되어 있는 무비위크 영화 리뷰가 가장 정확하게 해석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일독을 권합니다 :D

  4. 솔직히 M의 최후가 이렇게 초라할 줄은 몰랐죠; 자기가 까는 온갖 사람들과 별 다를것이 없는 짓 때문에 불명예스럽게 블로그를 그만두게 될줄 누가 알았겠습니까; 뭐, M이 블로그를 때려치우게 된 것은 블로그 역사에 길이 남을 사건이 될 거 같습니다(……..)

    그나저나 지금 M이 사라지니까, 여태까지 M때문에 버로우 탄 인간들이 다시 양지로 나온다고 합니다. 혹자는 M이 없어지니까 이제 호랑이 굴에 이리가 들어오는 셈이라면서, 앞으로 블로그나 웹이 시끄러울거라고 예견하더군요. ‘독은 독으로 제압한다’였던가, 어떤사람은 벌써부터 M의 존재를 그리워 하기도 하더군요;

    • 뭐 그 바닥에 발을 담근 정도까지는 아니지만 대충 구경하고 있으니 이놈 저놈 설치고 떠들어대는 모양이더군요. 그런 친구들을 보자 보면 광대도 나름 광대로서의 존재 가치가 있는 건데… 이번 일을 기화로 삼아 진짜 광대짓을 할 줄 아는 광대가 등장하는 것을 기대해 보는 것도 괜찮아 보입니다. :D

    • 음.. M이나 Y나 H나 모두 익명을 썼는데 다 알아들으시는 분위기네요. 박하사탕님 생각대로입니다 :D

    • 아, DC갤러리는 없을 겁니다. 보통 그 친구 블로그를 갤러리라고 부르곤 했거든요. 워낙에 사람이 많이 모여서(…)

  5. 생각해보니 조석씨의 웹툰 ‘마음의소리’가 재미없어진것도

    슬슬 실사 사진이 떠돌기 시작할때부터인거같다는 이상한 인과관계가[..]

    물론 웹툰 아이디어란게 늘 나오는게 아니긴 하지만요.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