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마모토의 명물, 바사시미

* 이 글은 시리즈의 토막글입니다.

임진왜란이 탄생시킨 구마모토의 별미,

바사시미(馬刺身, 말고기회).

2010년 8월 18일
일본 규슈(九州) – 구마모토 시

1.

“물도 식량도 떨어졌다. 성을 방어할 수 없게 되었다. 내일은 성이 적의 수중에 떨어질 것이다. 밤새 부처님의 자비에 감사드리고 그 마음을 읊는다.”

1597년 12월 23일, 공세에 나선 조명 연합군이 울산성을 에워싼다. 울산성에는 가토 기요마사가 지휘하는 만 오천명의 병력이 있었다. 다급해진 기요마사는 근처에 주둔한 일본군에게 원군을 요청했지만, 조명 연합군은 태화강에서 벌어진 전투에서 구원군을 간단히 격파해 버렸다. 이제 성에 갇힌 일본군은 독안에 든 쥐가 되었다.

때는 겨울이었기 때문에, 극심한 추위가 일본군을 괴롭히고 있었다. 더 큰 문제는 식량과 급수가 중단되었다는 것이었다. 울산성은 견고한 성이었지만, 우물이 없었다. 일본군은 물을 구하기 위해 죽음을 무릅쓰고 밤중에 성 밖 태화강까지 나가야 했다. 물론 조선군도 보고만 있지는 않았다. 강 곳곳에서 경계를 서고 있다가 일본군이 보이는 족족 잡아죽였다.

울산왜성 공성도. http://ko.wikipedia.org/wiki/%ED%8C%8C%EC%9D%BC:Ulsan_waesung_attack.jpg

먹을 것이 없어진 일본군은 말을 잡아먹기 시작했고, 쌀은 철포병(조총수)에게만 하루 한 홉씩 배급했다. 굶주린 일본군은 피골이 상접하여 입은 갑옷이 흘러내릴 지경이었다. 다행히 근처의 일본군이 집결해 온 덕분에, 조명 연합군은 1월 4일 포위를 풀고 철수했다. 전투가 끝날 무렵, 살아남은 울산성 수비대는 500명에 불과했다.

가토 기요마사는 겨우 목숨을 건졌지만, 이 전투는 그의 근거지 구마모토에 뚜렷한 흔적들을 남겼다. 전쟁이 끝나 일본으로 돌아간 기요마사는 구마모토 성을 쌓을 때 성 안에 120개나 되는 우물을 파고 고구마 줄기로 짠 다다미를 깔았다. 유사시 급수난이나 식량난을 겪지 않게 하기 위해서였다. 또 하나, 기요마사가 죽음의 위기에서 먹었던 말고기는 구마모토의 명물 음식이 되었다. 목숨이 오락가락하는 상황이었지만, 꽤나 맛있었나 보다.

2.

아오야기 입구.

구마모토 성 관광을 마친 우리가 점심을 먹기 위해 찾아간 아오야기(靑柳)는 구마모토 성에서 전차로 두 정거장 거리에 있었다. 간판에 적힌 “향토 요리”가 눈에 들어왔다. 구마모토의 명물, 말고기 요리를 하는 음식점이었다. 말고기 런치 2인분을 시켰다. 계란찜, 우동, 초밥과 곁들인 말고기 회가 나왔다. 젓가락을 들고 먹기 시작했다.

부위별로 회를 친 것 같다. 왼쪽 살들은 어느 부위인지 질감이 약간 미끌미끌했다.

생전 처음 먹어 보는 말고기는 소고기나 돼지고기와는 많이 달랐다. 우선 비릿한 감이 전혀 없고 아주 단백했다. 반면 소고기 육회와는 달리 약간 질겼다. 말은 근육이 발달한 동물이어서 그런 게 아닐까. 맛은 전체적으로 아주 고소하다. 소고기와는 달리 달콤한 향기가 희미하게 느껴졌다.

런치 세트에는 말고기 초밥(우마니기리)도 한 점 포함되어 있어서 맛을 볼 수 있었다. 생선에서는 느낄 수 없는 특유의 고소함이 느껴졌다. 여담이지만 보통 참치 초밥이나 광어 초밥에는 아무 것도 얹지 않는 것이 보통인데, 여기서 내 오는 초밥에는 일본식 쌈장이나 깨가 올라가 있었다. 이 곳만 그런 것인지, 구마모토의 지역색인지는 알 수 없었다.

말고기 쥠초밥(우마니기리). 쌈장이 살짝 올라가 있다.

3.

주머니 가벼운 배낭 여행객이 비싼 음식을 사먹은 것은 이것이 별미인 탓도 있었지만, 함께 여행한 형이 먼저 귀국해야 했기 때문이었다. 나는 형보다 이틀 더 여행을 하면서 나가사키를 둘러 볼 예정이었다. 점심을 먹고 형은 먼저 기차를 타고 후쿠오카로 향했다.

형을 보낸 나는 구마모토 시내를 조금 더 돌아다니다가, 오후 다섯 시쯤 다시 아오야기로 발길을 옮겼다. 가게에 들어서자마자 우마니기리 세트를 주문했다. 쥠 초밥 여덟 개에 2400엔이니 딱 하루 밥값(!!)인 셈이었다. 하지만 이미 가격 따위는 잊어버린 지 오래였다. 내 머릿속에는 이 맛있는 것을 더이상 먹을 수 없는 생각밖에 없었다.

말고기 초밥. 오른쪽은 날것, 왼쪽은 숯불로 구운 것이다. 숯불로 구우면 특유의 단백함은 그대로지만, 질김은 반이 되고 고소함은 두 배가 된다. 육즙이 입 안을 흐르면 그야말로 하늘을 나는 기분.

마지막 만찬을 즐긴 나는 편의점에서 우유 두 팩과 삼각김밥 하나를 사서 나가사키로 가는 신칸센에 몸을 실었다. 결국 이날 저녁은 진수성찬과 걸식을 반반씩 한 셈이었다. 하지만 후회는 들지 않았다. 기차 안에서 책을 읽던 내 머릿속에는 말고기가 계속 둥둥 떠다녔다.

16 thoughts on “구마모토의 명물, 바사시미

  1. 왼쪽에 미끌거리는건 혹시 내장 쪽 아닐런지요

    • 저도 그런 것 같은데, 정확히 뭔지는 모르겠더군요; 왼쪽 위 붉은 살은 간 같습니다.

  2. 편의점에서 말고기 통조림을 본 적은 있습죠.

    통조림에 신겐 동상과 타케다 비시[武田菱]의 문양까지 새겨져 있던 것이 기억나는군요. 편의점에서 팔 정도이기에 일반적인가? 했더니만 꼭 그렇지만도 않은 것 같더군요.
    “일본인은 말고기 즐겨먹나?”라는 물음에 있는 줄도 몰랐다는 대답도 들었으니까요.
    (뭐 어디까지나 동경에서도 내 주변에만 물어본 일이라 대단한 표본은 될 수 없겠습니다만)

    근데 확실히 군침돌게 생겼군요. 赤身 부분은.

    • 제 알기에, 일본에서도 말고기를 먹는 곳은 야마나시 현과 구마모토 현 뿐입니다. 예로부터 말이 많은 지역이어서 그런 것 같아요. 구마모토도 동쪽 아소 산의 고원에서 (우리네 한라산 하듯이) 말을 많이 키우더군요.

      여하튼, 정말 맛있습니다. 강력 추천. 그런데 발해님 말씀을 들으니 야마나시 말고기도 먹어 보고 싶어지네요. 어떤 맛일지 ^^

  3. 흰 것은 아마 골수가 아닌가 싶긴 한데, 직접 보질 않아 모르겠습니다. 한국에서도 말고기를 먹을 수 있는 곳은 꽤 있습니다. 제주도에도 있고, 서울에도 몇 군데가 있지요.

    • 1. 썰어 놓은 모양이 골수는 아닌 것 같더군요. 내장인가….
      2. 서울이나 제주도에도 있다는 얘기는 들었습니다. 하지만 제주도는 갈 일이 없을 것 같고, 서울 말고기는 비싸기만 하고 맛은 별로라 하더군요. 혹시 가보셨는지?;

  4. 바사시는 못먹어 봤는데 맛있어 보이네요.
    저도 나가사키는 5월에 다녀왔는데 재밌었습니다. 기행기 기대할께요 ^^

  5. 오~
    바사시를 제대로 드셨는걸요~
    이렇게 보니 침이 꿀꺽~
    집 인근 이바라키도 제법 바사시로 유명하던데…
    주말에 자동차 끌고 함 가봐야겠어요~~

    • 이바라키면 킨노(근왕) 사상의 근거지 미토 번이군요!! (야 이 역덕 자식아…)
      보통 말고기라고 하면 야마나시 현하고 구마모토 현으로 알고 있는데, 거기서도 말고기를 많이 먹는 모양이네요.
      그 쪽 말고기는 잘 모르겠습니다만, 한 번 드셔 보세요. 절대 후회 안하실 겁니다. :)

  6. 생고기는 먹어본적 없지만 말고기는 생으로 먹을수 있을것 같아요. 너무 맛있게 찍으셔서. 하하

    • 음, 육회나 회를 별로 안 좋아하시는 것 같네요? 하하.
      아이폰으로 대충 찍었는데도 저 정도로 나오더군요. 실제로 보면 정말 먹음직스럽답니다. 생고기를 안 좋아하시는 분도 안 드시고는 못 배기실 거에요 ^_^

  7. 무지 궁해보이고 빈해보이는 저 퀀티티(quantity)는 울산성 고증인가효?

    확실히 맛있어보이긴 하지만…

    • 궁해보이고 빈해보이는 게 아니라, 워낙에 비싼 별미라 양이 많지 않습니다. :)

    • 그렇죠. 그래서 더 큰 맘 먹고 질렀습니다. 구마모토 밖에서 먹으면 더 비싸지니까요.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