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가사키, 사카모토 료마의 도시

* 이 글은 시리즈의 토막글입니다.

크게 두드리면 큰 답이 나올 것이며,

작게 두드리면 작은 답을 얻는다.

- 사카모토 료마(坂本龍馬)

2010년 8월 19일
일본 규슈(九州) – 나가사키(長崎) 시

1.

8월 19일 자정을 막 넘긴 시각, 나는 나가사키 역에 내렸다. 역에 커다랗게 걸린 드라마 사진들이 나를 맞았다. NHK 대하드라마 – 한 시간이 넘게 연착된 기차를 타며 “여기가 정말 일본이 맞아?” 하며 투덜거리던 나는, 사정이 어찌 되었건 제대로 온 것만은 확실하다는 결론을 내렸다. 세계와 일본을 잇던 오랜 교역의 도시이자 료마가 새로운 세상을 꿈꾸던, 바로 그 곳이었다.

의 캐릭터, 악동 료마 군.

2.

정치의 계절.일본의 역사학자 오이시 미나부가 표현한 일본의 1860년대다. 1853년 흑선습래[^1] 이후, 일본 사회는 전례가 없는 혼돈 속으로 빨려 들어갔다. 서양 오랑캐들이 언제고 나라를 집어삼킬 수 있다는 공포감이 전 일본 열도를 휩쓸었던 것이다. 서양 세력의 침탈에 맞서기 위한 새로운 국가는 어떤 모습이어야 하는가? 그리고 누가 이끌어야 하는가? 도쿠가와 막부 아래서 단결해야 하는가, 아니면 다시 천황이 다스려야 하는가? 갖가지 야망과 이상이 소용돌이치는 가운데, 수많은 사람들이 새로운 국가의 구상과 실현에 매진했다. 이 격동의 시기를 살아간 숱한 젊은이들 한가운데에 사카모토 료마가 있었다.

[![](http://blog.gorekun.com/wp-content/uploads/2010/11/8997469407.jpg)](http://blog.gorekun.com/?attachment_id=4155)

사카모토 료마(坂本龍馬. 1835,6? ~ 1867). 이 사진은 료마의 사진 중 가장 유명한 것으로, 일본 근대 사진의 선구자 우에노 히코마(上野彦馬)가 촬영한 사진이다.

사카모토 료마. 도사 번(土佐, 지금의 고치高知 현) 출생. 열 아홉의 나이에 에도(지금의 도쿄)로 유학을 떠난 료마는 거기서 흑선습래를 접했고, 또래들과 비슷한 고민을 하기 시작한다: 외국 세력의 침략을 막아내려면 일본은 어떻게 해야 하는가? 그가 포술과 항해술을 배우고, 뜻이 맞는 친구들과 가메야마 사추(亀山社中, 구산사중)를 조직하여 무역과 해외 개척을 목표로 매진하게 된 것은 이러한 고민의 결과물이다.

[![](http://blog.gorekun.com/wp-content/uploads/2010/11/3969557943.jpg)](http://blog.gorekun.com/?attachment_id=4157)

나가사키 가자가시라야마에 있는 가메야마 사추 터. 가메야마 사추는 훗날 가이엔타이(海援隊, 해원대)를 거쳐 미쓰비시 그룹으로 발전한다.

신국가 건설을 위해 매진하던 료마는 1865년 1월 21일, 역사에 그 이름을 깊숙히 새겨넣는다. 당시 막부 타도를 공공연히 외치던 지방정부로는 사쓰마 번과 조슈 번이 있었다. 문제는 이 둘의 사이가 지독히도 안 좋았다는 점. 그런 와중에 막부의 대군이 조슈 번을 공격하기 위해 쳐들오고 있었다. 조슈 번이 전쟁에서 지면 막부를 타도하고 새로운 정부를 구성하는 것은 한낱 꿈으로 사라질 상황. 하지만 조슈 번은 공식적으로 “반란군” 으로 규정된 판이라 해외와 어떤 거래도 할 수 없었고, 당연히 막부와 싸우기 위한 총기도 구입할 수가 없었다. 이렇게 신국가 건설은 바람 앞의 등불과 같은 상황에 놓였다.

[![](http://blog.gorekun.com/wp-content/uploads/2010/11/3397855518.jpg)](http://blog.gorekun.com/?attachment_id=4158)

료마의 부츠 동상. 가메야마 사추 터 근처에 있다. 료마가 이 자리에 서서 나가사키를 내려다보았다는 이야기가 전해져 내려온다.

이 상황을 반전시킨 것이 료마였다. 료마는 사쓰마 번과 조슈 번의 주요 인물들을 설득하여 서로 동맹을 맺게 하고, 조슈 번이 막부군과 싸울 때 쓰기 위한 총기를 사쓰마 번이 대신 구매해 주도록 주선한다. 이른바 삿쵸(薩長) 밀약이다. 조슈 번은 료마의 중계 덕분에 막부군의 공격을 막아낼 수 있었고, 결국 사쓰마와 조슈, 도사는 이후 힘을 합쳐 막부를 무너뜨리고 메이지 유신을 성공시키게 된다. 이 때 신정부의 정부 구조와 정치 방향을 제시한 것도 사카모토 료마다. 공식 직함 하나 없는 낭인에 불과한 그가 “근대 일본을 만들어낸 사나이” 로 불리는 이유다.

* 덧붙이자면 이 때 사쓰마 번 명의로 구매된 총기를 인수한 조슈 측 담당자가 이토 슌사쿠, 훗날의 이토 히로부미다.

3.

“한 번뿐인 인생, 료마처럼 멋지게 살고 싶다.”

소프트뱅크 손정의(孫正義) 회장의 말이다. 지난 2002년 아사히 신문이 실시한 “지난 천년간 일본사 최고의 리더” 설문조사에서 사카모토 료마는 도쿠가와 이에야스, 오다 노부나가를 누르고 당당히 1위를 거머쥐었다. 이 정도면 일본에서 료마가 어느 정도의 대접을 받고 있는지는 별 설명이 필요 없으리라 생각한다. 새로운 세계를 위한 넓은 비전과 다양한 의견을 포용하는 협상력. 현대 일본인들이 료마에게서 보는 가치다.

[![](http://blog.gorekun.com/wp-content/uploads/2010/11/1539441396.jpg)](http://blog.gorekun.com/?attachment_id=4156)

나가사키 가자카시라야마(風頭山)에 서 있는 시바 료타로 문학비. 의 한 구절이 새겨져 있다.

사실, 역사적인 인물로서의 료마는 의외로 그리 높은 평가를 받지 않는다. 그의 업적에 의심스러운 구석이 많기 때문이다. 당대 인물들의 증언도 그리 호의적이지만은 않고, 대정봉환을 비롯한 정국 구상도 그의 독창적인 작품이 아니라는 설이 지배적이다. 무엇보다 료마가 영웅이 된 것도 시바 료타로(司馬遼太郞)의 소설 “료마가 간다.” 가 발표된 60년대 이후의 일이다. 게다가 이 소설의 료마는 龍馬가 아닌 竜馬로 표기된다. 저자 스스로가 밝힌 이유는 “픽션으로서 썼기 때문” 이란다. 그만큼 현재 통용되는 그의 이야기에 과장이 많다는 이야기다.

[![](http://blog.gorekun.com/wp-content/uploads/2010/11/7916335737.jpg)](http://blog.gorekun.com/?attachment_id=4163)

나가사키 중앙역 대합실에 걸린 드라마 포스터.

하지만 역사적 사실만으로 전부인 것일까? 역사에는 사실로서의 역사와 의미로서의 역사가 있다. 사람들은 사실로서의 역사를 탐구하기도 하지만, 현실을 비추는 거울로서 사용되는 경우가 더 많다. 그런 점에서 모든 역사는 현재의 이야기이기도 하다. 격변의 시기를 헤쳐나가기 위한 큰 꿈을 가지고, 또 열정을 다해 앞으로 나아갔던 사카모토 료마. 그의 전설은 현재의 이야기로서, 아직도 시사하는 바가 많다고 생각된다. 국경을 초월해서 말이다.

4.

[![](http://blog.gorekun.com/wp-content/uploads/2010/11/1693558884.jpg)](http://blog.gorekun.com/?attachment_id=4159)

나가사키 칸코도리(觀光通)에 내걸린 “사카모토 료마의 길” (1571~1899)

일본의 전설도 서서히 끝나가는 것일까? 지난 20세기는 일본의 세기로 불렸지만, 그 일본이 요즘 보여 주는 모습은 영 예전같지가 않다. 지난 3월 27일, Newsweek는 도요타 자동차 리콜 사건[^2]을 다룬 기사[^3]에서,”도요타는 침몰하는 일본 사회의 축소판” 이라고 평했다. 이 문제는 단순히 한 기업에 일어난 사건이 아니라, 일본 사회가 앓고 있는 전체적인 무기력증의 결과물이라는 것이다.

> “도요타의 리콜 사태는 방향성을 상실한 나라에서 흔히 나타나는 증상이다 … 도요타의 몰락은 20년에 걸친 경제적 병폐의 절정을 이룬다. 일본의 3,40대는 아주 작은 모험도 감수하려 하지 않는다. 둥지족은 방안에 들어앉아 인터넷이나 하면서 시간을 때우고, 초식남들은 외출하거나 자신의 일자리를 찾으려는 노력을 하지 않는다. 일부 여론조사에 따르면 이들 세대는 자동차, 오토바이 심지어 매운 음식을 기피하는 경향을 보였다. 이들에게 창업은 불투명한 모험으로 간주된다. 히키코모리 인구의 추정치도 증가했다.”

[![](http://blog.gorekun.com/wp-content/uploads/2010/11/5147082888.jpg)](http://blog.gorekun.com/?attachment_id=4162)

가자가시라야마로 올라가는 길. “가메야마 사추 가는 길” 이라고 이름은 그럴 듯 하지만, 실상은 절과 묘지로 뒤덮힌 달동네 오솔길이다. 염천하에 30여 분에 걸쳐 이 길을 올라간 나는 정말 땀으로 목욕하는 사태에 직면했다. 관광을 온 건지 성지 순례를 온 건지 모를 기분.

어디 자동차 산업 뿐인가? 일본의 상징이던 전자산업도 예전같지 않다. 1990년 일본은 ‘글로벌 반도체기업 5위권’에 무려 3개 기업을 올려 놓았다. 하지만 2009년, [같은 순위에 일본 기업은 도시바 하나뿐(](http://economy.hankooki.com/lpage/worldecono/201010/e2010101018102969760.htm)[3위](http://economy.hankooki.com/lpage/worldecono/201010/e2010101018102969760.htm)[)](http://economy.hankooki.com/lpage/worldecono/201010/e2010101018102969760.htm)이다. 게다가 1, 2위를 차지한 인텔, 삼성과의 격차가 현격하다.

한때 일본의 상징이자 자존심으로 통하던 소니는 애플같은 혁신적 신제품을 내놓지 못한 지 오래다. 스마트폰 추세에 맞춰 PSP폰이라는 신제품을 내놓는다고 발표했지만 시장의 분위기는 Out of 안중 분위기고, 심지어 얼마 전에는 [애플 인수설에 주가가 껑충 뛰는 굴욕](http://kr.ibtimes.com/article/news/20101027/3982270.htm)까지 당했다. 국가적으로도 영 비실비실해져서 세계 2위의 경제대국이라는 타이틀도 중국에 내주었고, 주변국과의 영토분쟁에서도 중국과 러시아에 밀리는 인상이다. 위기에 처한 노쇠한 대국. 일본의 현주소다.

[![](http://blog.gorekun.com/wp-content/uploads/2010/11/1222860761.jpg)](http://blog.gorekun.com/?attachment_id=4164)

나가사키의 미쓰비시 중공업 조선소. 나가사키의 글로버 정원에서 내려다본 모습이다. 미쓰비시 그룹은 료마가 창설한 가메야마 사추에 뿌리를 둔다.

5.

숙소로 돌아와 Tv를 틀었다. 시사 다큐멘터리 광고가 나오고 있었다. 자국 시장에 취해 세계 무대에서 뒤떨어지고 있는 일본 상품의 현실을 다루고 있었다. 심각한 사태를 맞이해 그 타계책을 고민하는 그들의 모습이, 서양 제국주의 세력에 나라를 뺏길까 노심초사하던 료마의 모습만큼이나 진지해 보였다.

잠시 Tv를 바라보던 내 눈에, 가메야마 사추 터에서 본 사람들이 오버랩됐다. 아무리 역사가 일본의 국가적인 취미활동이라고 해도, 이런 데는 젊은 사람들보다 나이든 사람들이 훨씬 많이 찾아오는 법이다. 하지만 가메야마 사추 터에서 본 사람들은 소녀시대 제시카를 닮은 샤방샤방한 아가씨를 포함하여 남녀노소가 따로 없었다. 산 중턱에 자리잡아 결코 오르기 쉽지 않은 위치였는데도 말이다. 심지어 몇몇 열성파는 나와 함께 사카모토 료마 동상을 보기 위해 산 정상에 오르기까지 했다. 땀을 뒤집어쓴 채 동상 사진을 찍던 그들의 모습은 놀러 온 관광객의 모습이 아니라 성지를 순례하러 온 순례객의 모습이었다.

[![](http://blog.gorekun.com/wp-content/uploads/2010/11/1330939007.jpg)](http://blog.gorekun.com/?attachment_id=4160)

가자카시라야마(風頭山)에 서 있는 사카모토 료마 동상. 시바 료타로 문학비를 마주보고 있다.

어째 드라마 이 인기리에 방영중인 것도 단지 드라마 자체만의 문제는 아닐 거라는 생각이 들었다. 헤쳐나가야 할 현실이 있고 답을 구하려는 문제가 있는 한, 그들의 발길은 멈추지 않을 듯했다.

main theme>

8 thoughts on “나가사키, 사카모토 료마의 도시

    • 둘 다 한 나라를 열었다는 점에서는 그렇죠. 프랭클린의 경우 특유의 성실함으로 오랫동안 소처럼 간 반면 료마는 짧은 시간동안 불타오르듯 갔으니, 그 점이 차이점이라면 차이점이겠습니다.

  1. 늘 생각하는건데, 사카모토 료마 엠씨몽하고 닮지 않았나요?

    • 그런가요? 음… MC몽이 살을 좀 더 빼고 이빨을 다시 복구시킨다면 그럴지도 (웃음)

  2. 잘 읽고 갑니다.
    료마는 애니에서만 보다가 고어핀드님의 여행기에서 접하게 되니 반갑네요. ㅎㅎ

    • 막말기관설 이로하니호헤토 요. 선라이즈에서 나온 애니에요. 나온지 몇년 되었지요.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