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마디 – 리트머스 시험지

* 이 글은 시리즈의 토막글입니다.

해리 포터와 아즈카반의 죄수(2004)

만약 어떤 사람에 대해 알고 싶다면,자신과 동등한 사람이 아닌

자신보다 약한 사람을 어떻게 대하는지를 잘 살펴보면 된단다. – 시리우스 블랙1

사람을 어떻게 판단하는가에 대한 방법론은 동서고금에 많다. 이 짧은 문제에 이토록 많은 답안이 나왔다는 것 자체가 그만큼 이 문제가 고난이도였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오죽하면 “열 길 물 속은 알아도 한 길 사람 속은 모른다.”는 말이 있을까.이 문제에 대해서 필자가 제일 좋아하는 답안은 (이전에도 인용한 적이 있지만) 중국 전국시대 말기에 쓰여진 여씨춘추[呂氏春秋]에 실린 팔관육험법[八觀六驗法]이다. 재미있게도, 시리우스의 말은 이 여덟 가지 질문 맨 앞의 세 개와 겹친다. 해리 포터 시리즈의 작가인 롤링이 여씨춘추를 알았을 것 같지는 않으니, 그만큼 저 방법이 상당히 보편성이 있다는 의미일 게다. 사실 8개나 되는 질문의 앞자리를 모조리 차지하고 있다는 것 자체도 상당히 의미심장하다. 뭐든지 중요한 것이 앞에 오는 법이니까.

덧붙이자면, 나는 타인을 판단하기 위해 들이대는 잣대 자체가 그 잣대를 들이대는 사람에 대해서도 많은 것을 알려 준다고 생각한다. 그 자체에 그 사람의 인간관이 응축되어 있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이렇게, 심연은 그 심연을 들여다보는 사람을 오히려 들여다본다.


  1. 단, 필자가 해리 포터 시리즈를 읽지 않은 관계로 정확한 출처는 알지 못한다. 아마도 해리 포터의 아버지인 제임스 포터를 묘사하면서 나온 말이 아닌가 싶은데, 제임스 포터는 약하다는 이유로 세베루스 스네이프를 마구 괴롭혔기 때문이다. 혹시 정확한 출처와 표현을 아시는 분 계시면 댓글로 알려 주시길. 직접적인 출처는 여기 

4 thoughts on “한마디 – 리트머스 시험지

  1. 제가 사람을 판단할때 쓰는 잣대와 비슷하군요.

  2. 사람이 사람을 판단하는 잣대로 사람을 판단하는 …

    이것이 메타판단! (…)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