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르웨이의 특이한 병장기들

2005년 8월 18일 오후 3시

노르웨이 – 오슬로

유럽은 동북아시아와는 달라서, 여러 나라들이 다닥다닥 붙어서 오랜 시간 서로 치고받고 하는 통에 서로에 대한 동질성이 높은 편입니다. 웬만하면 라틴어를 이어받은 말 쓰고, 또 웬만하면 크리스트 교 믿고, 정치 제도도 비슷비슷하고 하다 보니 무기와 같은 전쟁 장비의 발달도 비슷하게 이루어지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래서 공부를 많이 한 전문가가 아닌 이상, 일정 시기 유럽의 무기들은 어디서 만든 물건인지 구분하기가 쉽지 않습니다. 갑옷 정도가 조금 차이가 두드러지는 편입니다만, 자세히 뜯어보지 않는 한, 다 거기서 거기거든요.

하지만 노르웨이는 영국이나 프랑스와 달리, 유럽에서도 변방 구석에 속하는 나라입니다. 당연히 “뭔가 특이한 물건이 있지 않을까” 싶었는데, 아니나다를까 있더군요.

가장 골때리는 물건은 바로 이것이었습니다.

1600년대 노르웨이 병사들의 도끼.

척 봐도 다르죠? 도끼 날이 휘어서 휘두르기 좋게 되어 있습니다(…)

다른 나라들은 17세기에 이르면 전투용 도끼는 완전히 전장에서 사라집니다. 반면 노르웨이는 바이킹 시대로부터의 애용품(…)을 곱게곱게 개량해 가면서 썼다는 얘기가 되는데.. 거 참.

이 희한한 무기를 뭐라고 불러야 하죠? 굽은 칼을 만곡도라고 하니까… 만곡부?

“노르웨이에는 숲이 많으니까, 나무를 베는 등 진지를 구축하는 데 쓰인 도구가 아니야?” 라고 묻는 사람이 있을지도 모른는데, 상식적으로 생각해 봐도 저 도끼로 뭘 어떻게 쪼개겠습니까. 저건 확실히 전투용이죠. 화승총과 도끼가 난무하는 전쟁터라… ( –)

옆에 서 있는 병사는 당시 유럽의 주류였던 화승총병 무장을 하고 있습니다. 특이한 점이 있다면, 방한이 잘 될 것 같은 두툼한 모직 옷을 입고 있다는 것 정도일까요.

두 번째로 골때리는 물건은 바로 요놈.

1700년대의 대포 되겠습니다…

유럽에서 대포의 등장은 당시 유럽 군주들에게 골때리는 고민거리를 안겨 주었습니다. 일단 대포는 꽤 쓸만한 무기임에 틀림없습니다만, 대포를 쏘는 사람은 일반 보병이 아니라 당시로서는 최첨단 기술을 가진 전문가들이었습니다.(당연히 봉급 비쌈) 게다가 포탄이나 화약 값 등도 비싸서 왕실 재정을 까먹는데는 절대무쌍의 실력을 발휘했습니다.

여기에 하나의 문제가 더 추가되는데, 바로 “어떻게 전장까지 대포를 들고 가느냐” 라는 문제였습니다. 대포를 운반하기 위한 말과 말에 필요한 사료값이 엄청나 유럽의 군주들은 조금이라도 그 가격을 싸게 하기 위한 방법을 찾아내는 데 열중했습니다. 가난한 군주는 소를 써야 했다고 하더군요.

스키가 달린 대포는 그러한 상황에 대한 노르웨이식 해결방법이 아닐까 생각됩니다. 노르웨이야 어차피 길도 다 눈덮인 산길이니, 스키가 바퀴보다 확실히 나을 듯합니다.

…그런데 저걸 가지고 내리막길을 갈 때는 도대체 어떻게 했을까, 심히 궁금해집니다. 저기 깔리면 예수님 면접가기 딱 알맞을 텐데 말이죠.

“스키가 신발처럼 사용되는” 노르웨이라면 스키부대의 창설도 남다를 거라고 생각했는데, 정말 있었습니다. 19세기 이전부터 이미 스키부대가 있더군요. 정확히 말하면 정찰병이 아니었을까 생각합니다.(솔직히 말하면 이런 게 다 남아있다는 게 더 경악스러웠어요.)

기병총에 비견될 정도로 총신이 짧은 총(아마 빠르게 움직여야 하기 때문에 그런 것으로 생각됩니다.)칼과 날이 길고 두툼한 총검이 눈에 띕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