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 독서 예찬론

이 글은 규슈 여행기의 토막글입니다. 태그를 클릭하시면 전체 여행기를 보실 수 있습니다. 여행을 가면 뭘 하십니까? 저는 여행지에서 책을 읽습니다. 2010년 8월 20일 일본 규슈(九州) – 나가사키(長崎) 시 오란다자카로 올라가는 길. “오란다” 는 네덜란드를 가리키는 말로, “네덜란드 인들이 사는 언덕” 정도의 의미다. 도쿠가와 막부의 쇄국 정책 이후로도 네덜란드 인들만은 거주 및 교역이 허락되었다. 여행을 가면 […]

Handel, Harpsichord Suite No. 4 in D Minor – 4. Sarabande

고백하자면, 나는 연애편지를 정말 많이 써본 사람이다. 정작 내 게 하나도 없어서 문제지만. 1. 요즘은 초등학생들도 커플링을 하는 게 흔하지만, 내가 살던 동네는 좀 조숙한 감이 있어서 내가 아직 어리던 시절에도 그런 문화가 있었다. 그 속에서 내가 하던 일은, 서툰 풋사랑의 감정을 전하고픈 친구의 마음을 살짝 손봐 깨끗하게 글로 옮겨주는 것이었다. 마음은 있지만 그걸 전달하는 […]

카스테라 한 입 하실래예?

카스테라 없는 나가사키는 장식에 불과합니다. 안 드셔 보신 분들은 그걸 모르죠. 2010년 8월 19일 일본 규슈(九州) – 나가사키(長崎) 시 “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형형색색의 카스테라들 앞에서 뭘 사야 할지 고민하는 기색이 역력하자, 주인 할아버지가 잠시 안으로 들어갔다. 다시 나온 할아버지의 손에는 그냥 카스테라와 녹차 카스테라 한 쪽, 그리고 한 잔의 보리차가 들려 있었다. 덕분에 이국에서 온 […]

난반 츠바 – 일본도에 남은 기독교의 흔적

2010년 8월 19일 일본 규슈(九州) – 나가사키(長崎) 시 나가사키 역사 문화 박물관. 흔히 한국을 유교 사회, 일본을 불교 사회라고 합니다. 그만큼 양국의 문화에서 두 사상이 차지하는 비중이 다르다는 이야기겠습니다. 이러한 배경은 도검에 그대로 나타납니다. 한국의 경우, 도검에도 대개 유교적인 장식이 많은 편1입니다. 대나무나 학 같은 문양도 있고, 글자를 새겨 넣는 경우도 많습니다. 반면 일본의 경우 […]

나가사키, 사카모토 료마의 도시

크게 두드리면 큰 답이 나올 것이며, 작게 두드리면 작은 답을 얻는다. - 사카모토 료마(坂本龍馬) 2010년 8월 19일 일본 규슈(九州) – 나가사키(長崎) 시 1. 8월 19일 자정을 막 넘긴 시각, 나는 나가사키 역에 내렸다. 역에 커다랗게 걸린 드라마 사진들이 나를 맞았다. NHK 대하드라마 – 한 시간이 넘게 연착된 기차를 타며 “여기가 정말 일본이 맞아?” 하며 투덜거리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