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차세계대전

물통

모두가 이야기하는 혁신의 순간, 도대체 무슨 일이 벌어지는 것일까? 1. 1916년 8월, 솜므 평원에서 독일군과 대치중이던 영국군은 새 장비를 지급받았다. 지난 2년간 영국군 사령부의 골치를 썩여 온 문제에 대한 해결책이었다. 1914년, 제 1차 세계대전과 함께 서유럽의 전장에 등장한 기관총은 참으로 놀라운 무기였다. 이것 몇 대만 있으면 아군 진지로 달려드는 수백 명의 독일군을 일거에 쓸어버릴 수 […]

머나먼 다리

“저 마지막 다리는 너무 멀리 있군요.”1 불길한 예감은 현실이 됐다. 1. 프로스트 대교(구 아른헴 대교). 이 다리는 1944년 9월, 연합군 공수부대가 탈취해야 하는 다리들 중 마지막 다리였다. 영국군 제 1공수사단이 이 임무를 맡았다. 1944년 9월, 연합군 사령부는 약간 들떠 있었다. 당장이라도 전쟁에서 다 이긴 것 같았기 때문이다. 지난 6월 프랑스 북부에 상륙할 때만 해도, 연합군은 […]

악인이 되기로 한 사나이

나는 악당이 되기로 굳게 마음먹었다.(I am determined to prove a villain.) – 윌리엄 셰익스피어, 『리처드 3세』, 1막 1장. 1. 영화 『킹스 스피치(2010)』에 등장하는 라이오넬 로그(제프리 러쉬 역)는 말더듬이를 치료하는 언어치료사이지만, 동시에 셰익스피어 연극을 연기하는 배우가 되고 싶어한다. 실제로 그는 호주에서 살 때 극단에서 연기를 하기도 했다. 런던으로 자리를 옮긴 그는 틈만 나면 오디션을 보러 극단을 […]

방망이 깎던 노인

“후퇴는 없다. 죽어도 여기서 죽는다.” 새로 부임한 사령관은 전임자의 작전계획서부터 북북 찢어버렸다. 1. 1942년 8월 13일, 이집트에 주둔하던 영국 제 8군은 새 사령관을 맞이했다. 좋은 일은 아니었다. 전임 사령관이 패전의 책임을 지고 물러난 다음이었으니까. 정확히 이야기하자면, 제 8군은 상당히 궁지에 몰려있었다. 여기저기서 사정없이 털리고 또 털렸기 때문이다. 이야기는 1940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독일이 프랑스를 점령하고 유럽 […]

직관

‘해봤다고’ 반드시 아는 것은 아니지만, ‘아예 안 해본 사람’은 죽었다 깨도 모르는 게 있다. 바로 그 분야에 대한 ‘직관’이다. 1. 지난 2006년 9월 사망한 독일의 하인리히 트레트너 장군은 정말로 다채로운 이력을 가진 사람이다. 바이마르 공화국에서 군 경력을 시작, 히틀러 휘하에서 스페인 내전과 제 2차 세계대전을 겪었고, 전후 서독 연방 자위대를 거쳐 은퇴한 후에는 독일 재통일까지도 […]

친일이 왜 나쁜지 가르쳐 줄까

* 이 글은 “친일을 한 게 왜 나쁜데? 당시 한국인들은 대일본제국의 백성이었는데, 자기 나라에 충성한 것도 죄가 되는 거야?” 고 묻는 닭대가리 개새끼들을 위해 쓴 글입니다. 원, 정박아 병신도 정도가 있지. 간단하게 정리해 보자. 일본 제국주의 체제를 정치학적으로 전체주의 체제라고 한다. 쉽게 말하자면, 국민이 국가의 주인이 되는 체제를 민주주의 체제라고 하고, 국가가 국민의 주인이 되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