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RITIQUE

물통

모두가 이야기하는 혁신의 순간, 도대체 무슨 일이 벌어지는 것일까? 1. 1916년 8월, 솜므 평원에서 독일군과 대치중이던 영국군은 새 장비를 지급받았다. 지난 2년간 영국군 사령부의 골치를 썩여 온 문제에 대한 해결책이었다. 1914년, 제 1차 세계대전과 함께 서유럽의 전장에 등장한 기관총은 참으로 놀라운 무기였다. 이것 몇 대만 있으면 아군 진지로 달려드는 수백 명의 독일군을 일거에 쓸어버릴 수 […]

명사만 바꾸면 되는 이야기 5 – 최적의 전략

1. A: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왜 보병의 기본적인 무기는 창1일까? B: 두 가지 이유가 있어. 첫 번째로, 창은 가장 확실한 무기 중 하나야. 사정거리가 길기 때문에 훈련을 받지 못한 농민에게 쥐어 줘도 쓸모가 있어. 전쟁이 없을 때도 사냥 등에 사용할 수도 있고. 칼 같은 경우는 비용이 많이 들면서도 이런 걸 기대할 수 없지. 이렇게 비용대비 성능비가 […]

전통의 명가

전통의 본질은 ‘변하지 않는 것’이 아니다. 오히려 그 반대다. 1 많은 경우, 야구 팬이 된다는 것은 곧 좋아하는 야구 팀이나 감독이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비슷한 의미에서, 밀리터리 취향을 가진다는 것은 대체로 좋아하는 팀(군사조직)과 감독(지휘관) 등을 가지고 있다는 얘기도 된다. 야구의 강팀들이 많은 팬들을 몰고 다니는 것은 밀리터리 팬들에게도 적용된다. 이 바닥에서 명문 팀은 대개 세계 […]

그대가, 그대만

글이 생각대로 잘 안 나오신다고요? 조사를 살펴 보시는 건 어떻습니까? 1. http://www.flickr.com/photos/albridges/4194750418/ 지난번 글에서 내가 글을 쓸 때 가장 많이 고치는 부분이 조사라고 이야기했다. 그런데 구체적으로 어떻게 하는지도 안 밝히고 넘어가는 건 너무 무책임한 일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런 의미에서 오늘은 예시를 몇 들어보겠다. 이렇게 소재 하나 또 득템 2. 우리의 일의 결과 (X) 우리 일의 […]

글쓰기가 어렵다는 사람들한테 내가 이야기하고 싶은 것들

출처: http://www.flickr.com/photos/donovan_beeson/8020016072/ 1. 매일 써라. 가장 중요한 것이다. 글 쓸 데는 많다. 하다 못해 신문 기사, 블로그 글 하나를 읽어도 짤막하게 메모 하나를 쓸 수 있다. 일단 써야 는다. 2. 짧게 써라. 좀 더 정확하게 말하자면, 긴 글을 쓰지 마라. 첫째로 글이 길다고 다 좋은 게 아니고, 둘째로 짧은 글을 쓸 줄 모르면 긴 글도 […]

스스로를 마주보는 시간

“사람은 스스로의 생각에 대해 얼마나 잘 알고 있을까?” 이 질문에 대한 내 대답은, 좀 부정적이다. 1. 글 쓰는 게 취미다 보니, 글 쓰는 것에 관련해서 오해도 많이 받고 질문도 많이 받는다. 그 중에서 가장 많이 받는 질문은 대략 세 개다: 글을 어떻게 쓰느냐는 것, 바쁜 시간을 쪼개 글을 쓸 이유가 있냐는 것, 마지막으로 글을 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