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s Zimmer – The Battle

전성기 때의 로마 제국은북아프리카의 사막에서부터 영국 북부에 이르렀으며

전 세계 인구의 25%가 로마 황제의 통치를 받았다.

서기 180년,

로마 황제 마르쿠스 아우렐리우스가 게르마니아와 치른 12년 전쟁이 막바지에 다다를 무렵…

로마 제국의 평화는 마지막 고비에 직면했다!!

헐리우드에 대형 사극 열풍을 불게 한 의 삽입곡. 와 같은 대형 사극은 수많은 엑스트라가 필요하기 때문에 그만큼 인건비가 많이 들고, 덕분에 시대의 흐름과 함께 인건비가 올라가면서 자연히 만들 수 없는 영화가 되어버렸다.

이 영화가 만들어질 수 있었던 건 순전히 “콜로세움에 미친 듯이 많은 군중을 찍어넣을 수 있는” 컴퓨터 그래픽 기술의 발달 덕분이었다. 그나마도 영화사 간부들은 “팝스타에 열광하는 신세대들이 로마 시대 영화를 보려고 할까?” 라며 반신반의하는 분위기였지만 이 영화는 멋지게 흥행을 성공시켰다. 덕분에 헐리우드에는 대형 사극Sword and Sandle Epic 열풍이 불게 되었고 이는 그리고 내년 개봉하는 에까지 이어지고 있다.

서기 180년, 게르마니아. 전투를 준비하는 로마 군단병들(Legionary).

이 곡은 영화 초반, 로마 군단과 게르마니아 부족들이 벌이는 전투의 배경 음악이다. 개인적으로는 음악도 좋았지만, 로마 군단의 전투 장면을 정확하고도 박진감있게 묘사해 낸 영상에도 박수를 보내고 싶다. 영화 영상은 전투를 준비하는 로마 군단병과 게르만 족의 후위를 급습하는 로마 군 기병대, 전투 종료 세 부분으로 나누어지는데 잘 들어보면 The Battle 역시 같은 구조를 갖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아마 시나리오 상에 미리 지시되어 있었던 것 같다.

로마군의 선도사격으로 전투가 시작된다.

군기를 앞세우고 진격해 들어가는 로마군

다만 이 곡은 영화에서 들을 때보다 약간 짧다. 영화에서는 전투 중반에 잠시 배경 음악이 나오지 않기 때문이다. 격투 효과음만을 강조함으로써 전투의 참혹함을 관객에게 보여 주려는 감독의 의도 때문인 것 같다. OST에서는 그 침묵의 10여 초가 통채로 빠져나갔다.

6 thoughts on “Hans Zimmer – The Battle

  1. 사극도 볼거리를 충분히 제공하면 절대 인기 없을리 없죠… 스팩터클하고 오묘한 스토리를 가진 것이라면 그것이 사극이든 SF든 무슨 상관 있겠습니까.

    사극 만쉐이~!

  2. 좀 함량 미달이었지만 킹아더나 트로이도 대략 이 장르에 포함되겠죠. 볼 사람 없으면 혼자서라도 극장 가서 보는 제일 좋아라하는 영화들입니다. -_-; 300은 만화가 원작이라고 해서 안 봤습니다만.. 역시 베스트는 글래디에이터의 초반 전투씬! 대체로 흥행 성적이 그다지 안 좋은지 요새는 이런 장르는 더 안 만드나보다 했는데 한니발이라니~ 그런데 검색해 보니 렉터 박사님만 나오시는군요. OTL

    • 정확히 말하자면 이런 장르의 영화가 흥행이 안 되는 건 아닙니다. 다만 제작비가 좀 들어야 말이죠 -_- <킹덤 오브 헤븐> 도 꽤나 흥행했지만 별로 이문을 남기지는 못했고, <킹 아더><알렉산더> 는 제대로 망하는 바람에 뒷수습을 감당하기가 난감했던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뭐 팬으로서 대형 사극이 나와주면 좋기야 합니다만, 그래도 영화사 간부들이나 자본가 입장에서는 돈이 가장 큰 문제일 테니까요.

      영화 <한니발>에 대해서는, 프랑스 작가가 쓴 소설을 원작으로 해서 촬영이 진행중인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아래 링크 들어가보시면 더 많은 정보를 얻으실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영화 공식 사이트: http://www.hannibaltheconqueror.net/
      IMDB 링크: http://www.imdb.com/title/tt0382731/
      원작 소설: http://www.libro.co.kr/Product/BookDetail.libro?goods_id=0100005390127 (국내 번역본이 나와 있네요. 몇 권 팔리지 않은 것 같습니다만…)

      다만 하나 걸리는 게 있다면, 주연 배우가 반 디젤이라는군요(…) 반 디젤이 한니발 바르카 역이랍니다. 뭐 한니발이야 어렸을 때부터 군문에서 자랐으니 칼싸움도 꽤 했겠습니다만, 그래도 영화에서 <진 포에니 무쌍(-_-)> 식으로 묘사되는 건 아닐지 궁금하네요; 아무리 그래도 한니발은 전략가인데 말이죠.

  3. 우와아 한스짐머다 아흥~ [<- 저도의 짐머빠....]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