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reative Commons를 권하며…

최근 주위 블로그에서 저작권 공개 관련 논의들이 오가서, 평소 생각하던 바를 풀어 놓으려 합니다.

아는 분은 다 아시지만, 저는 제 사진을 보관하는 데 flickr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웹사이트 메인 페이지에도 제 flickr 사진첩을 연결해 놓았지요.

제가 flickr를 애용하는 데는 몇 가지 이유가 있습니다. (유료 계정에서는)업로드 용량이 무제한이기도 하고, 정리정돈이 편리하기도 합니다. 하지만 가장 큰 장점은, Creative Commons Lisence(줄여서 CC)로 사용할 수 있는 사진들만 따로 검색할 수 있다는 점이라고 생각합니다. 제가 찍은 사진에 CC를 표시해서 올리면, 전 세계 사람들이 그걸 가져다 사용할 수 있다는 거죠. 저작권 같은 거 신경 안 쓰고요.

Flickr의 이미지 검색. Creative Commons 라이센스로 공개된 이미지들만 찾을 수 있다. 작품사진 뺨치는 다양한 사진들이 널려 있고, 몽땅 공짜다 – 저작권 시비 따위에서 자유롭다!

CC? 그게 뭐지?

CC가 생소한 분들이 많으실 테니 약간 설명을 하도록 하겠습니다. 기본적으로 모든 저작물은 창작자에게 그 저작권이 부여됩니다. 하지만 반대로 CC는 몇 가지로 정리된 일정한 조건을 지키는 한, 해당 컨텐츠의 자유로운 이용을 허락하는 일종의 법적 계약입니다.

이게 왜 필요하냐구요? 그냥 “퍼가도 됨” 한마디 적어 놓으면 충분하지 않느냐구요? 그게 그렇지가 않습니다. 인터넷에서 내가 필요로 하는 컨텐츠를 찾았는데, 어디 붙어있는지도 모르는 공지사항 찾아 들어가서 사용 조건을 확인하는 건 힘든 일입니다. 설령 모든 조건을 확인한다 해도 컨텐츠마다 사용 조건이 제각각이라면 너무 많은 시간과 노력이 필요하겠지요. 그렇기 때문에 컨텐츠의 사용 조건은 간단명료한 몇 가지로 정리되어야 하며, 그것들이 컨텐츠마다 표기될 필요가 있는 것입니다. 이 역할을 하는 것이 바로 CC입니다.

뭐, “나는 귀찮게 저작권이고 뭐고 상관 않고 살겠다!” 는 분이 계시다면 말리지는 않겠습니다. 하지만 아무 생각 없이 블로그에 퍼온 사진이 알고 보니 프로 사진작가 사진이라 합의금 몇백만원 냈다… 는 꼴 한 번 당해 보시면 생각이 바뀌실 겁니다.

좀 더 풍요로운 인터넷 공간을 위해

인터넷 공간은 컨텐츠를 얻기 위해 존재하는 공간입니다. 그런데 거기 자유롭게 쓸 수 있는 컨텐츠가 없다면, 혹은 이런 컨텐츠를 찾아주는 적당한 도구1가 없다면 무용지물이 되겠지요. 컨텐츠에 CC를 표기해서 자유로운 이용을 허락하는 것은, 인터넷 상에 검색 가능한2 무료 컨텐츠를 올린다는 의미가 있습니다. 바다에 물방울 하나에 불과할지 모르나, 이런 작은 기여들이 모여서 거대한 인터넷 세계가 만들어지는 것 아닐까요. 큰 산은 한 줌의 흙도 버리지 않기에 큰 산이 된 법3입니다. 우리가 매일 사용하는 인터넷은 이런 작은 호의들의 결과입니다.

The Mountain

최근 법정 스님이 남기신 유언 때문에 한바탕 소동이 일었습니다. 자신의 책들을 더 이상 찍지 말라 하셨기에, 법정 스님이 쓰신 책들의 가격은 천정부지로 오르고 있습니다. 덕분에 차라리 저작권을 포기하고 공개하도록 유언을 남기셨다면 어땠을까 하는 의견들이 많았지요. 그런가 하면 ‘인터넷의 아버지’는 더 많은 공개 데이터가 업로드됨으로써 인터넷이 진화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임을 역설하고 있습니다.

약간씩 관점은 다릅니다만, 공개 컨텐츠가 주는 이점에 대해서는 모두가 공감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CC와 같은 작은 노력들이 쌓임으로써, 우리가 사는 인터넷 세계는 더 편안하고 더 풍요로운 공간이 될 거라고 확신합니다.

이런 의미에서, 저는 방문객 여러분께 Creative Commons를 강력히 권하는 바입니다.


  1. ‘필터’ 로 표현할 수도 있습니다. 여기에 대해서는 크리스 앤더슨의 제 4장 “롱테일의 3가지 동인”을 참고하시길 권합니다. 

  2. 실제로 CC 컨텐츠만 찾아주는 검색 엔진도 있습니다. 

  3. 태산불사토양 하해불택세류泰山不辭土壤 河海不擇細流. “태산은 한 줌의 흙도 버리지 않고 큰 강과 바다는 작은 물줄기를 가리지 않는다.”. 사기열전 이사편에 나오는 말로, 원래는 “매우 도량이 크고 마음이 넓다.”는 뜻이다. 

14 thoughts on “Creative Commons를 권하며…

    • 나도 기본적으로는 그렇게 해. 하지만 어차피 내가 찍는 사진은 대부분 유물 사진이 많아서 그런 게 거의 없어;

  1. 우리나라 웹은 이 기능을 좀 더 강화했으면 좋겠습니다. 나베르에도 그거 다는 기능이 있긴 한데, 달려고 찾으려면 눈 빠진다는 슬픈 전설이 있지요.

    그나저나 주워온 노트북으로 윈도우 7 사용하는데 너무 좋군요.

    • 1. 네이버야 뭐, 불펌을 방치하는 게 기업 방침이니까요. 네이버 탓이라기보다, 개념없는 한국 네티즌들 사이에서 장사하려면 어쩔 수 없는 거니까요.

      2. 윈도우 7, 좀 많이 물건이지요. 핫핫.

  2. CC라…개인적으로 너무 늦게 우리나라에 알려진 게 아닌가 싶습니다. –;;; 좀 일찍 들어와서 무개념들 좀 많이 없어졌었다면;;; 예전에 워해머빠와 스타빠가 격돌하던 시절, 이전에 제가 밀군카에 창작해 올렸던 워해머 관련 유머글을 어떤 X가 제멋대로 자신이 잘못 알고 았는 설정자료 떡칠해 자기 글인 양 올렸다가 저한테 딱 걸렸었죠. 반 죽여놓으려다가 울며불며(다른 글들도 죄다 자기가 잘못 알고 있는 설정이 맞는 양 썼다가 얻어 터지는 중이여서 겁 좀 많이 먹었었나 봅니다. 보통 그런 0들은 끝까지 멋모르고 뻐기다 법 운운하면 그제서야 울고불고 난리치는데 안 그런걸 보면 말이죠)빌길래 봐쥤던 기억이 나는군요 ==

    • 1. 알 사람들은 일찍부터 알았습니다.

      2. 펌질 현상하고 CCL하고는 별 상관이 없습니다. CCL 있어도 펌돌이들은 펌질 합니다. 저작권 지켜 가면서 인터넷 쓰려는 사람들을 위해서 배려하자는 게 CCL입니다.

  3. 네이버가 개념없는 거라기 보단
    자기 블로그에 써서 공개 해 놓은 글들을 너무 목숨걸고 아무데도 못퍼가게 한다는 생각도 드는데.
    개인 보관용으로 쓴다면야 드래그 해서 저장해 놔도 상관 없는 거잖아.
    아예 드래그 막는 사이트들 때문에 나는 짜증 좀 나더만;

    • 아니, 펌질이 문제가 되는 이유는 기본적으로 개인적으로 보관하는 게 아니라서 그래.

      일단 블로그 포스트를 편취당한 사람들 보면 거의 뚜껑 열리는 것 같더라구. 심지어 그것 때문에 엉뚱한 트래픽 초과 당하는 사람도 있으니까 그럴 만 하지. 게다가 수정을 해도 수정 사항이 반영 안되기 때문에 업데이트에도 문제가 있지.

  4. 그렇긴 해도, 좀 일찍부터 널리 알려졋으면 조금이라도 무작정 펌돌이나 멋대로 변조족들이 좀 줄지 않았을까 하는 작은 소망이 떠오릅니다. 아, 그리운 PC통신 시절;;;(어째서?!)

  5. 뭐, 그냥 작은 소망이죠 뭐. 순수한 소년의 순정…
    -현무지신 이(가) 살해당하셨습니다-

    • 소망이고 나발이고 CCL은 펌질 따위하고 별 상관이 없습니다. 그런 걸 막으려면 옆에 붙여놓은 백투더소스 캠페인이 훨 관련이 있죠.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