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rcoat – 대체 뭐하는 물건인고?

영화 의 한 장면. 극중 인물이 갑옷 위에 Surcoat를 입고 있다.

Surcoat란 중세 기사들이 갑옷 위에 덧입는 옷을 가리킵니다. 국어로는 보통 전포(戰袍)라고들 하지요. 나 같은 영화를 보면 기사들이 모두 걸치고 나오기 때문에, 우리 같은 이국 사람의 눈에도 꽤나 익숙합니다.

외양

Surcoat란 “쇠사슬 갑옷(Chain Mail) 위에 덧입는, 원피스 모양의 겉옷” 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길이는 대략 무릎 위아래 정도. 하반신 부분은 앞과 양옆이 허리까지 갈라진 치마 모양으로 되어 있어 말을 타기 쉽게 되어 있습니다.

대개 소매를 달지 않으며, 부드러운 천 재질로 만드는 것이 보통입니다. 두꺼운 재질로 만들어서 방어력을 강화하기도 합니다만, 매우 예외적인 예에 속합니다.

12세기의 기사를 재현한 모습. Surcoat의 아래가 트여 있는 것이 보인다. http://www.flickr.com/photos/8765199@N07/2676069874/

Surcoat는 흔히 자신의 가문을 표시하는 문양(문장紋章)을 새기기 위해 입은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대개 맞는 설명입니다만, Surcoat의 대부분은 단색, 많아야 두 색 정도였다고 알려져 있기 때문에 정확하지는 않습니다.

기원: 십자군 전쟁

중세 시대를 다룬 영화에서는 당연한 것처럼 나오는 Surcoat이지만, 정작 초기 중세시대에는 존재하지 않았습니다.

초기 중세시대의 갑옷과 무기에 대해 가장 중요한 사료료 평가받는 것은 바이외 태피스트리Bayuex Tapestry라 불리는 그림입니다. 이 그림은 1066년 노르망디 공작 기욤과 잉글랜드 왕 해롤드가 맞붙은 헤이스팅스 전투를 묘사한 것인데, 정작 이 그림에 나오는 기사들은 갑옷 위에 Surcoat를 걸치지 않았습니다. 그러니까 이 시기까지만 해도 Surcoat는 쓰이지 않았던 거죠.

바이외 태피스트리의 한 장면. 노르만 기사들이 잉글랜드 보병대열로 돌격하고 있다. 양쪽 모두 쇠사슬 갑옷을 입고 있지만, Surcoat는 착용하지 않았다. http://en.wikipedia.org/wiki/File:Bayeux_Tapestry_4.jpg

Surcoat가 등장하게 된 것은 12세기 중반 이후, 그러니까 대략 2차 십자군 전쟁에 즈음해서입니다. 그런데, 초기의 목적은 흔히 알려진 “문양을 새긴다” 따위하고는 별 상관이 없었습니다. 십자군 전쟁이 벌어진 중동 지방은 굉장히 덥습니다. 이런 데서 쇠로 만든 갑옷을 입고 있으면 그 열기는 엄청날 수밖에 없지요. 이것을 해결하는 방법은, 갑옷 위에 천을 덮어 갑옷에 열기가 전해지지 않게 하는 것입니다. 이 방법은 실제로 아랍 지역에서 오랫동안 사용되어 온 검증된 방법입니다.

그러니까 Surcoat는 유럽인 기사들이 더위를 피하기 위해 아랍인들의 복식을 모방하면서 탄생했다고 할 수 있습니다.

13세기에 걸쳐 확산

이렇게 12세기 중반 이후 등장한 Surcoat는 13세기를 맞으면서 급속도로 확산, 서유럽 기사의 정식 복장으로 채용되는 데 이릅니다.

사실 100년에 가까운 세월동안 꿔다놓은 보릿자루 신세였던 Surcoat가 왜 갑자기 인기를 끌게 되었는지, 정확한 이유는 아무도 모릅니다. 다만 몇 가지 짐작이 가는 바가 있는 정도입니다.

첫 번째 이유는, Surcoat가 갑옷을 유지하는 데 큰 도움을 주었다는 것입니다. Surcoat를 걸칠 경우, 쇠사슬 사이로 이물질이 들어가는 것을 줄일 수 있을 뿐더러 녹도 덜 습니다. Surcoat가 습기를 흡수하기 때문이죠.

갑옷이 망가지지 않도록 손질하는 일이 꽤나 성가신 일이라는 점을 생각하면, 이 설은 상당한 타당성을 가집니다. 실제로 당대의 문학작품에서도 “Surcoat는 갑옷을 깨끗이 하기 위해 입는다.” 는 표현이 등장한다는 사실이 이 설을 뒷받침합니다.

두 번째 이유는 좀 더 중요한 것인데, 피아를 식별하는 데 도움을 준다는 것입니다. 12세기까지만 해도 투구는 얼굴이 완전히 개방되어 있었습니다. 하지만 13세기에 들어가면서, 투구는 안면을 보호하기 위한 장갑판이 장착되게 됩니다. 어지간해서는 피아를 식별하기 힘들어지기 시작한 거죠. (여기에 대해서는 [1], [2] 참고.)

영화 의 한 장면. 유럽인 기사가 Great Helm을 착용하고 있다. 이 투구는 얼굴 전체를 가리기 때문에 피아 식별이 어렵다.

다양한 문양으로 채색된 Surcoat는 전장에서 피아를 식별하는 데 큰 도움이 되었을 것으로 생각됩니다. 실제로 당대의 기사단들은 단원들이 착용하는 Surcoat의 문양을 통일하기도 했습니다. 이 경우, 적에게 시각적으로 ‘압박’을 주는 효과도 기대할 수 있었겠지요.

참고문헌

David Edge, John Miles Paddock, , Crescent, 1993

Christopher Gravett, Graham Turner, , Osprey, 2002

Helen Nicholson, Wayne Reynolds, , Osprey, 2004

David Nicolle and Christa Hook, , Osprey, 1994

10 thoughts on “Surcoat – 대체 뭐하는 물건인고?

    • 그렇죠. 다만 Surcoat가 사용된 시기가 영화같은 데에는 정말 자주 등장하지요.

  1. 와우에선 휘장…. 무너진 태양 공격대 휘장이 간지나서 입고 다니고 싶은데 은빛십자군 휘장이 워낙에 편리해서 그거 입고 댕기네요. ㅈㅈ

    • 하하, 그러고보니 그것도 Surcoat 로군요. 스크린샷이 없어서 못 썻습니다. ^_^;

  2. 서코트라, 확실히 영화 로빈후드 스샷만으로도 현대에선 과거 재현물의 멋으로 써먹을 수 있을 것 같군요. 우왕.. 짱멋있어.. 팬될것 같아..

    철제 갑옷이 아니더라도 가죽이나 천도 베기나 상황에 따라선 꽤나 방호력을 제공한다고 들었는데 확실히 덧입어서 불편한점이 적다면 피아 구분 외에도 비싼 갑옷의 보호라거나.. 어느정도 방호력을 기대할 수도 있을 것도 같네요. 직접 입어 보고싶어라.

    • 다만 방호력을 기대하려면 두툼하게 만든 탓에 약간 더 불편한 것은 감수해야겠지요.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