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마디 – 행동에 대하여(Marcus Aurelius)

* 이 글은 시리즈의 토막글입니다.

적절치 못하면 행하지 말고, 진실하지 않으면 말하지 마라. - 마르쿠스 아우렐리우스(Marcus Aurelius), 로마 제국 제 16대 황제.

오래 전 아우렐리우스 황제의 『명상록』을 읽다가 발견한 구절. 한동안 잊고 지냈는데, 얼마 전 이누이트님 블로그에서 다시금 발견하고 깜놀.


올 2월 미국 여행에서 찍어 온 아우렐리우스 황제의 대리석 조각상이다. 아우렐리우스는 철학자이기도 했기 때문에 흔히 철인 황제[哲人皇帝]라는 별명으로도 불리는데, 워낙에 이것하고 똑같은 모습의 복제품이 많아서 아우렐리우스 황제를 모르는 사람이라도 한 번쯤은 본 적이 있을 것이다.

전체적으로, 얼굴에서 뿜어져 나오는 성숙미와 안정감이 돋보이는 석상. 눈 빼고. 재미있는 것은 이 조각이 전혀 상반된 두 개의 전통을 따르고 있다는 점인데, 수염과 옷이 바로 그것이다. 길고 풍성한 턱수염은 조각에서 고대 그리스의 철학자들을 묘사할 때 주로 쓰이는 표현으로써, 지혜를 의미한다. 하지만 그가 걸치고 있는 옷은, 일반적인 철학자의 옷이 아니라 군복 – 특히 고대 로마의 개선 장군 등이 입는 군복이다. 그의 직업 – 황제, 혹은 최고 군 통수권자 – 이 드러나는 복장인 셈이다.

아우렐리우스의 치세 역시 이 조각상과 그리 다르지 않았다. 그가 재위 내내 처리해야 했던 일은 전쟁이었고, 그 또한 계속 최전방에서 전쟁을 지휘하며 살아야 했다. 제국 내에 돌고 있는 유행병도 그가 처리해야 할 골치아픈 난제 중 하나였다. 명상록은 그가 이런 바쁜 나날을 보내는 틈틈이 쓴 것이다. 그의 최후도 삶과 그리 다르지 않았다. 180년, 그는 가장 중요한 방어선 중 하나였던 도나우 강을 건너 야만족들을 추격하다가 유행병에 걸려 사망했다.

결론적으로, 『명상록』이 어떤 사람에 의해 저술되어 있는지를 설명하는 인상 깊은 조각이라고 할 수 있겠다. 미국 메트로폴리탄 미술관 소장.

덤) 역시 내가 좋아하는 구절 하나:

죽음을 멸시하지 말고 죽음을 기뻐하라. 죽음도 자연이 원하는 것의 하나이기 때문이다.

2 thoughts on “한마디 – 행동에 대하여(Marcus Aurelius)

  1. 로마의 전성기인 5현제 시대이며 철인 황제(哲人 皇帝)라는 말을 들은 아우렐리우스이기에 로마에서 정치를 한 사람인 줄 알았는데- 치열한 전장 속에서 살았군요. 링크하신 이누이트님 글을 보며 철인 황제의 아들인 콤모두스 황제가 폭군이라는 아이러니에 관심이 생겨서 위키에서 이후의 황제들을 찾아봤는데요. 정말 아슬아슬한 시기에 자신을 끊임없이 갈고 닦기 위해 저런 글을 섰겠구나 싶네요.

    • 아마도 그러한 배경을 가진 사람이었기 때문에 2천 년 뒤에도 많은 사랑을 받는 저작을 남길 수 있었던 게 아닌가 싶습니다. 저는 대체로, 시련이 인간을 단련시키는 경향이 있다는 설을 지지하는 편입니다.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