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

칼을 든 노인

1. “고문은 개인적 폭력이 아니라 구조적 폭력이다. 고문은 정권의 야만성과 국민의 용기가 어떤 눈금을 가리키고 있는지를 알려주는 지표다. 고문은 국민과 정부의 역학관계가 뒤바뀌지 않을 때는 절대로 없어지지 않는다.” 뭐든 그 수효가 늘어나면 그에 딸려 이상한 것의 수도 늘어나는 법이다. 『고문과 조작의 기술자들』(한길사, 1987)은 책 읽기를 즐겨하는 내게 있어 그 ‘이상한 것’, 그 중에서도 가장 이상한 […]

한마디 – 종교에 대하여

http://www.flickr.com/photos/wonderlane/2074793656/ 우리는 종교를 버려야 한다. 평화 대신 전쟁, 갈등과 환경만 파괴하는 종교는 이제 버려야 한다.2010년이 되었는데 인간이 여전히 종교에 집착하는 것은 어리석은 일이다. – 현각(玄覺)스님, [“종교는 신앙이 아니라 윤리로 가야 한다.”](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0/12/10/2010121001258.html) 면서. 범어사 방화범이 조속히 검거되길 기원합니다.

카스테라 한 입 하실래예?

카스테라 없는 나가사키는 장식에 불과합니다. 안 드셔 보신 분들은 그걸 모르죠. 2010년 8월 19일 일본 규슈(九州) – 나가사키(長崎) 시 “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형형색색의 카스테라들 앞에서 뭘 사야 할지 고민하는 기색이 역력하자, 주인 할아버지가 잠시 안으로 들어갔다. 다시 나온 할아버지의 손에는 그냥 카스테라와 녹차 카스테라 한 쪽, 그리고 한 잔의 보리차가 들려 있었다. 덕분에 이국에서 온 […]

난반 츠바 – 일본도에 남은 기독교의 흔적

2010년 8월 19일 일본 규슈(九州) – 나가사키(長崎) 시 나가사키 역사 문화 박물관. 흔히 한국을 유교 사회, 일본을 불교 사회라고 합니다. 그만큼 양국의 문화에서 두 사상이 차지하는 비중이 다르다는 이야기겠습니다. 이러한 배경은 도검에 그대로 나타납니다. 한국의 경우, 도검에도 대개 유교적인 장식이 많은 편1입니다. 대나무나 학 같은 문양도 있고, 글자를 새겨 넣는 경우도 많습니다. 반면 일본의 경우 […]

인간을 위한 율법

1. 영화 『passion of christ』의 한 장면. “너는 새벽닭이 울기 전에 나를 세 번 부정할 것이다.” 예수가 로마 병정들에게 잡혀 가자, 제자들은 겁에 질려 뿔뿔이 흩어졌다. 베드로도 사형당할 것이 두려워 도망을 쳤는데, 몇몇 사람이 그를 알아보았다. “당신은 예수의 제자로군요.” 베드로가 답했다. “나는 예수라는 사람이 누구인지도 모르오.” 그가 스승을 세 번 부정한 순간, 새벽닭이 울었다. 때마침 […]

템플러들의 막대한 재산은 어디서 왔을까

이 글의 출처는 http://blog.gorekun.com/1448 입니다. 출처를 지우지 않은 상태에서 비상업적으로 배포가 가능합니다. 영화 『Davinci Code』의 한 장면. 영화로도 제작된 소설 에서는 템플기사단(Templar, 템플러)이라는 군사조직이 나온다. 다분히 음모론적인 색채가 짙은 이 소설에서는 템플러들은 예수의 가족에 대한 비밀을 알고 있는 자들로 등장한다. 결국 위협을 느낀 교황에 의해 숙청당했다는 것이 소설의 주 설정이다. 사실 이 사건의 진상은 탐욕스러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