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도 한 자루

2005년 8월 10일 오후 5시 스코틀랜드 – 에딘버러 이차대전 중의 일본도는 정말이지 그 평가가 최악이다. 도저히, 칼로 볼 수가 없는 조악한 품질로 인해 악명이 높기 때문이다. 전통적으로 일본도는 연한 철판과 단단한 철판을 접고 두드리기를 반복해서 만든다. 밀도 차이가 있는 철이 자연스럽게 섞여 들어가니 당연히 그 강도는 대단할 수밖에 없다. …그런데, 정작 이차대전 중 구 일본군은 […]

Dirk

2005년 8월 10일 오후 5시 스코틀랜드 – 에딘버러 클레이모어와 마찬가지로 스코틀랜드의 고유 병장기인 더크Dirk는 판타지 세계를 다른 게임에서 자주 등장하기 때문에 역시 유명하다. 본래 군용 장비가 아니라 평상시에 사용하는 물건이었기 때문에 날 처리도 꽤나 제멋대로여서, 한쪽 날이 있는가 하면 양쪽 날, 심지어 한쪽 날이되 칼끝만 양날인 경우도 있다. 그런데 이 단검이라는 물건은 언뜻 보기에는 별로 […]

장기판 위의 중세 병정들, 루이스 섬 체스 세트

이 글의 출처는 https://blog.gorekun.com/556 입니다. 출처를 지우지 않은 상태에서 비상업적으로 배포가 가능합니다. 이 글은 에딘버러 여행기(2005.08.10)의 토막글이며, 2005년 북유럽 여행의 일부입니다. 태그를 클릭하시면 전체 여행기를 보실 수 있습니다. 2005년 8월 10일 오후 4시 스코틀랜드 – 에딘버러 우리가 흔히 볼 수 있는 서양 장기말은 아래 사진과 같이 표준화된 것들이다. 이것은 19세기 영국의 체스 기사 하워드 스턴튼이 […]

진품 클레이모어

2005년 8월 10일 오후 4시 스코틀랜드 – 에딘버러 BraveHeart를 보다 보면 Wallace와 그 친구들이 들고 나오는 커다란 양손 장검이 보이는데, 이것이 스코틀랜드의 전통 칼, Claymore 다. 스코틀랜드는 유럽의 구석대기에 있는 데다가 나라가 온통 산지였기 때문에 문명의 전파가 크게 늦었는데, 자연히 부족 국가에서 중앙집권적 율령 국가로의 변화 또한 뒤떨어졌다. 자연히 스코틀랜드의 왕권은 처음부터 약할 수밖에 없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