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레누스와 풀로

초대작 사극 의 미덕 드라마 의 두 주인공에 좀 더 흥미가 가서, 카이사르의 <갈리아 전쟁기>를 찾아봤습니다. 알고 보니, 티투스 풀로Titus Pullo와 루키우스 보레누스Lucius Vorenus는 실존인물이더군요. 적어도 드라마 제작진들이 이름 정도는 실제 역사에서 가져온 것 같습니다. 오늘은 잠시 이 이야기를 하도록 하겠습니다. 두 인물이 실제 역사 기록에 등장하는 것은 율리우스 카이사르가 쓴 <갈리아 전쟁기>입니다. 정확히 말하자면 […]

요구르팅에 얽힌 다섯 가지 생각들

요구르팅, 국내서비스 2월 27일 종료(디스이즈게임닷컴) 1. 결국 요구르팅의 서비스가 끝을 맞았습니다. 2005년 5월 오픈 베타서비스를 시작했으니 1년 반만에 게임으로서의 수명을 다해버린 셈입니다. 게임의 평균 수명이 얼마인지는 모르되, 오래된 고전 게임들은 아직도 하는 사람이 많고 또 요즘 게임의 제작 기간은 최소 1년 반 이상 걸린다는 걸 생각해 볼 때, 그야말로 요절했다고 밖에는 표현이 안되는 거죠. 먼저 […]

Chris Metzen과 그 일당들

Sons of the Storm 블리자드 엔터테인먼트의 부사장이자 캐릭터 컨셉 · 스토리라인 등을 책임지고 있는 크리스 멧젠을 비롯한 블리자드 아티스트들의 웹사이트. 블리자드 공식 웹사이트에서는 볼 수 없는 일러스트와 월페이퍼 등을 다운받을 수 있다. 개인적으로 워크래프트를 좋아하고 깔끔하게 똑 떨어지는 매력이 있는 그림체도 상당히 좋아하기 때문에 종종 들른다. 특유의 굵직굵직하고 힘이 넘치는 점도 마음에 들고. 그림체의 문제가 […]

멋진 갑옷의 조건들

전쟁에 쓰이는 갑옷(혹은 군복)이란 실용성 뿐만 아니라 아름다움도 아주 중요한 요소가 된다. 통일된 복색이나 강해 보이는 디자인 – 속칭 뽀대 – 으로 아군의 사기를 높이고, 상대방을 정신적으로 압박하기 위해서이다. 뭔가 거창해 보이지만 통일된 문양으로 맹수에게 무언의 압박을 주는 얼룩말이나, 화려함을 뽐내면서 싸우는 수컷 짐승들과 비슷하다. 따라서 갑옷이란 물건은 남성미의 총집합체로 봐도 상관없다. 수천 년에 이르는 […]

어느 뚱녀의 유쾌한 변신담, <미녀는 괴로워>

* 쥐꼬리 세개만한 스포일러 있습니다. 뭐 그래도 여전히 재미있는 영화지만요. 1. 살짝 뻥 좀 치자면, 오락 산업은 감정 이입으로 먹고 사는 산업이라고 할 수 있다. 현실의 만년 솔로도 영화 속에서는 전지현과 사랑을 나눌 수 있으며 할 일 없는 백수도 게임 속에서는 전장의 영웅이 될 수 있다. 현실에서는 실현할 수 없는 내 모습을 대리 만족하는 것이 […]